사하라 사막에 이번엔 눈 38cm 내렸다…이상기후 원인은?

    입력 : 2018.01.10 11:57

    7일(현지시각) 알제리 아인 세프라 지역의 사하라 사막에 40cm 가량 눈이 내렸다./로이터=연합뉴스

    지구에서 가장 더운 곳 중 하나로 꼽히는 사하라 사막에 또 눈이 내렸다.

    9일(현지 시각) 로이터통신·뉴욕타임스(NYT)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7일 알제리 아인 세프라 북부 지역에 있는 사하라 사막에 눈이 약 38cm(15인치) 정도 내렸다. 이 때문에 오렌지색 사구(砂丘)가 흰 눈에 덮였고, 주민들은 사하라 사막을 찾아와 눈 미끄럼틀을 타는 등 이상기후가 낳은 장관을 즐겼다.

    이날 사하라 사막의 기온은 섭씨 1도를 기록했다. 사하라 사막은 낮에는 고온의 더운 날씨를 보이지만 밤에는 기온이 크게 떨어지는 등 일교차가 큰 탓에 눈이 내리는 등 이상기후가 나타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사하라 사막에는 1979년 2월과 2016년 12월에도 눈이 내렸다. 독일 쾰른대 지질학자 스테판 크뢰펠린은 뉴욕타임스에 “사하라는 미국만큼 넓지만 기상 관측소가 거의 없어서 눈이 첫 번째, 두 번째, 세 번째 내렸다고 말하는 것은 웃기는 일”이라며 “과거에 눈이 얼마나 왔는지는 아무도 모른다”고 말했다.

    이 지역 주민 카멜 세쿠리는 “지난 40년 동안 여기에 눈이 오는 걸 다섯 번 봤다”고 말했다. 크뢰펠린은 사하라 사막의 눈이 내리는 것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기온 아니라 습도라고 지적했다. 네덜란드 왕립 기상연구소의 연구원 레인 하르스만은 “이례적인 날씨는 모든 곳에서 나타난다. 이번 일은 기후변화 때문에 일어난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북대서양에서 불어온 차가운 공기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며 얼음같이 찬 바람은 통상 스칸디나비아 반도와 유럽 다른 지역을 휩쓰는데 유럽의 고기압이 이 바람을 더 남쪽으로 이동시킨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사하라에서 눈이 온 것을 비롯해 최근 북미에 들이닥친 살인적인 추위 등 이상기후가 지구온난화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러시아 연방 수문기상·환경감시사업단 수장 로만 빌판드는 타스통신에 “이와 같은 극단적인 기후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것은 지구온난화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