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대북제재 독자적으로 완화할 생각 없어"

입력 2018.01.10 11:06 | 수정 2018.01.10 11:54

“남북 대화 성사에 미 트럼프 대통령 공 크다”
“정상회담, 여건 조성되고 성과 담보되면 응할 것”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과 대화가 시작되기는 했지만 북핵 문제가 해결된 것이 아니기 때문에 한국은 국제사회와 제재에 대해 보조를 함께 맞춰갈 것"이라면서 "국제적인 대북 제재와 별개로 독자적으로 완화할 생각은 지금은 없다"고 10일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 앞서 새해 국정운영 구상이 담긴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 /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남북 대화 성사에 대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공이 매우 크다"면서 "감사를 표하고 싶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남북 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여건이 조성돼야 하고 어느 정도의 성과가 담보 돼야 할 것"이라면서 "여건이 갖춰지고 전망이 선다면 언제든지 정상회담에 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이 다시 도발하거나 북핵 해결에 성의를 보이지 않으면 국제사회는 계속 해서 제재, 압박할 것이고 우리 정부도 두 가지 모두를 구사하는 대북 정책을 펼치지 않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5·24 조치 해제와 개성공단, 금강산 관광 재개 가능성에 대해선 "국제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제재, 특히 유엔 안보리 제재 틀 속에서 판단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독자적으로 해제하긴 어렵다고 본다"면서 "북한하고의 관계 개선은 북핵 문제 해결과 함께 가지 않을 수 없다"면서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대화를 통해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대화에도 나설 수 있도록 유도하는 게 과제이고 그 속에서 금강산, 개성공단 문제를 검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신년사에서 문 대통령은 "당장의 통일을 원하지 않는다"면서 "임기 중에 북핵문제를 해결하고 평화를 공고하게 하는 것이 저의 목표"라고 말했다. 이어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하고 이를 통해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의 전기로 삼아야 한다"면서 "올해가 한반도 평화의 새로운 원년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