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아베 총리 평창올림픽 방한 보류 검토…위안부 후속조치에 반발

    입력 : 2018.01.10 10:13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한국 측으로부터 요청받은 평창 겨울 올림픽 참석을 보류하는 쪽으로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요미우리 신문은 익명의 고위 관료가 “(한국 정부의) 발표에 더해 위안부 소녀상이 한국의 이곳저곳에 설치되고 있어 아베 총리가 견디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고 10일 보도했다. 같은 날 아사히신문은 “총리 관저 간부가 아베 총리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을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9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위안부 문제는 해결되지 않았지만, 재협상은 요구하지 않겠다”고 밝힌 데 대해 “받아들일 수 없다”며 격앙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특히 강 장관 회견 중 “피해자 할머니들께서 한결같이 바라시는 것은 자발적이고 진정한 사과”라는 발언에 강력히 반발했다.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은 강 장관의 회견 직후 “한·일 위안부 합의가 최종적이라고 양국이 확인했음에도 한국이 일본에 추가 조치를 요구하는 건 받아들일 수 없다”며 “나라의 약속은 정권이 바뀌어도 책임감을 갖고 시행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적이고 보편적인 원칙”이라고 반박 했다.

    지난달 19일 일본을 방문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아베 총리를 만나 평창올림픽 참석을 바란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당시 아베 총리는 “국회 일정 등을 감안해 검토하겠다. 평창올림픽의 성공을 기원하고 있다”며 즉답을 하지 않았다. 이미 지난해 말 위안부 합의 검토 태스크포스 보고서 발표 때부터 일본 정부 내부에서 아베 총리의 방한 보류 가능성을 시사하고 있어 참석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전망된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