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康 외교 위안부 대책 발언에 "받아들일 수 없다"

    입력 : 2018.01.10 03:04 | 수정 : 2018.01.10 07:53

    "정권 바뀌어도 약속은 지켜야"

    일본 정부는 9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위안부 문제는 해결되지 않았지만, 재협상은 요구하지 않겠다"고 밝힌 데 대해 "받아들일 수 없다"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管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한·일 위안부 합의는 양국 외무장관이 합의하고 양국 정상이 내용을 확인하고 미국 등 국제사회가 높이 평가했던 사안"이라며 "1㎜도 위안부 합의를 움직일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일본 외무성도 이날 강 장관의 기자회견에 대해서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반박했다.

    일본은 특히 강 장관 회견 중 "피해자 할머니들께서 한결같이 바라시는 것은 자발적이고 진정한 사과"라는 발언에 강력히 반발했다.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은 "한·일 위안부 합의가 최종적이라고 양국이 확인했음에도 한국이 일본에 추가 조치를 요구하는 건 받아들일 수 없다"며 "나라의 약속은 정권이 바뀌어도 책임감을 갖고 시행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게 국제적이고 보편적인 원칙"이라고 했다.

    교도통신은 "한국 정부가 일본 정부가 출연한 돈(10억엔)과 같은 액수를 출연해 피해자들에게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일본이 제시한 해결책을 희석하려는 의도"라고 지적했다. 강 장관이 "일본이 할머니들에게 드린 돈을 한국 정부 예산으로 대체하겠다"고 한 데 대해 고노 외무상은 "(그 발언의 구체적 의미가 뭔지) 확실히 이해하고 싶다"며 "일본은 합의를 이행했다"고 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