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UAE 갈등 '봉합' 군사협력 유지키로

    입력 : 2018.01.10 03:12

    칼둔, 文대통령에 왕세제 친서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청와대에서 아랍에미리트연합(UAE) 무함마드 왕세제(王世弟) 특사 자격으로 방한한 칼둔 아부다비 행정청장을 만나 왕세제의 친서를 전달받았다. 칼둔 청장은 문 대통령의 UAE 방문을 요청했고, 문 대통령은 이를 수락했다.

    칼둔 청장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만나 이명박 정부 때 체결된 양국 간 군사 협력을 유지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두 나라의 외교·국방 차관급이 참여하는 '2+2' 대화를 시작하기로 했다.

    칼둔 청장은 "군사 분야에서 실질적 협력 관계를 증진하자"며 아크부대 등 기존 군사 협력 유지 의사를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외교·국방 채널을 통해 기존의 군사 협력을 유지·보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이명박 정부 때 UAE와 체결한 군사 협력을 현 정부가 수정하려다 UAE 측의 반발을 샀다는 의혹이 제기됐었다. 하지만 임 실장의 UAE 특사 방문과 이날 칼둔 청장의 답방으로 양측 간 갈등이 '봉합' 단계에 접어들었다는 관측이 나온다. 임 실장과 칼둔 청장은 양국 관계를 현재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서 포괄적·전면적 전략 관계로 격상시키기로 했다.

    칼둔 청장은 "결혼 생활이 항상 좋을 수만 없고, 안 좋은 도전을 극복하고 화합하는 게 결혼 아니냐"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갈등 요소가 있었지만 해소해 나가겠다는 취지로 해석됐다.

    칼둔 청장은 이날 오전에는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조찬 회동을 갖고 사우디아라비아를 비롯한 제3국 원전 시장에 공동 진출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