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장관 "북핵에 대한 국민 우려 전달했다"

입력 2018.01.09 22:47

남북 고위급회담 우리 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9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남북 고위급회담 후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9일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을 마친 뒤 "이번 회담은 남북관계를 복원, 발전시켜나가는 데 중대한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 상호 존중 정신을 바탕으로 남북관계를 진전시켜 나가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우리측 수석대표인 조 장관은 이날 취재진과 만나 "회담은 시종일관 진지하고 우호적인 분위기에서 진행될 수 있었다"며 "이번 회담을 통해 북측이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 참가를 확정하면서 한반도 긴장완화의 계기를 만들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평창 동계올림픽 이외에 다양한 사안에 대한 입장도 전달했다고 밝혔다. 그는 "북핵문제와 관련해 조속한 시일 내 대화 재개가 필요하다는 입장과 우리 국민들, 국제사회의 우려도 설명했다"고 밝혔다.

북측이 한미 군사훈련 연기를 언급했느냐는 질문에는 "북측이 이와 관련해 기존 입장을 회담 중 설명한 바 있다"며 "대화를 통해 해결하기 위해 북측이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입장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가 더 중요하다"며 "합의 내용이 착실히 이행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