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지하철2호선 건설반대, 선거쟁점화할 듯

입력 2018.01.08 16:55

뉴스1 광주지역 시민모임이 8일 광주도시철도 2호선건설반대를 주장하고 나섰다. 광주지역 선거쟁점으로 떠오를 전망이다.
시민모임 “착공시도 중단하고 재검토하라”
광주시 “안정·공정·효율성 갖고 착공예정”
광주광역시=권경안 기자

광주도시철도 2호선의 착공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수면위로 떠올랐다. 시민단체주장과 함께 지방선거출마자들도 비슷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올해 지방선거에서 선거쟁점으로 부각될 것으로 예상된다.

‘윤장현시장 임기내 광주도시철도 2호선 착공반대 시민모임’은 8일 광주시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변칙적인 환경영향평가를 통한 도시철도 2호선 임기내 착공시도 중단 ▲효율적인 대중교통체계 구축을 위한 도시철도 2호선 건설여부에 대한 재검토 ▲4차산업혁명시대에 맞는 도시교통 패러다임 공론화를 요구하고 나섰다.

광주시는 올해 2호선 1단계 일부구간을 착공할 예정이다. 윤장현 광주시장은 취임초기 2호선 건설추진여부를 놓고 재검토한 바 있었으나, 지하철건설로 입장을 확정했었다.

시민모임은 우선 환경영평가상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시민모임은 “광주시는 애초 운천저수지 인근 지점~광주월드컵 경기장에 이르는 4.5㎞ 1단계 구간에서 우선 착공하기로 했던 것을 최근 2.89㎞로 구간을 쪼개 환경영향평가를 회피하고 있다”며 “구간 쪼개기란 편법으로 자체 환경영향조사라는 요식행위만 치르고 임기내 착공을 밀어붙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꼐 효율성의 문제도 제기했다. 시민모임은 “한해에만 운영적자 약 800억원(감가상각비 포함)에 현금지출만 약 460억원에 이르는 혈세를 투입하고 있다”며 “지하철 2호선이 건설되면 연간 운영적자가 약 14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했다.

시민모임은 또 “서울, 부산처럼 도시철도 없이는 시민의 출퇴근이 어렵다면 재정출혈이 크더라도 도시철도를 건설해야 하지만, 광주는 대중교통체계를 개선하는 것만으로도 교통문제를 대부분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광주보다 인구가 더 많은 대전이 광주시 예산의 3분의 1밖에 들지 않는 트램방식으로 정하고서도 도시철도 건설을 두고 고민을 거듭하는 이유를 되집어 보아야한다고도 했다.

시민모임에는 시민사회단체에서 활동하는 이들이 개인자격으로 참여하거나 참여자치21 등 단체들이 참여하고 있다.

이같은 시민모임의 주장에 앞서 광주시장 선거 출마를 선언한 최영호 광주 남구청장과 민형배 광산구청장도 도시철도 2호선 재논의를 주장해오고 있다.

최영호 남구청장은 지난해 11월 “광주 지하철 2호선 건설 문제를 둘러싸고 재논의가 필요하다는 여론이 힘을 얻고 있다”며 “탈원전을 위한 문재인 정부의 숙의과정을 교훈 삼아 광주 지하철 문제도 시민적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형배 광산구청장도 “도시철도 2호선 건설을 한 번 더 원점에서 검토할 가치가 충분하다”며 “윤장현 시장이 공론조사에 나선다면 함께 하겠다. (공론조사를) 추진하기 어렵다면 차기 시정부에 넘기는 게 옳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광주시는 지하철 2호선건설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광주시는 이날 “지난 수십년간 수많은 토론과 논의 등 충분한 검증을 거쳐 추진되고 있으며, 대다수 시민은 이제 흔들림없이 가야 한다는 의견”이라며 “안정성, 공정성, 효율성, 임기내 착공을 지켜가며 차질없이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는 “도시철도 2호선은 그린시티, CO₂가 감축돼야할 2030년까지의 그린교통을 위해서도 반드시 필요하고, 역세권을 통한 지역의 균형발전문제, 1호선으로 한정돼 있는 교통의 선순환 체제 구축을 위해서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시는 기획재정부 심의를 거쳐 도시철도 2호선 건설 총 사업비를 2조579억원으로 확정했고, 두 달전 도시철도 2호선 차량 제작구매 계약을 했다. 올해 상반기 착공계획이므로 윤장현 시장의 임기내 착공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