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발표] 안산,프로 출신 신일수·이희성·한지원·김연수 영입

  • OSEN
    입력 2018.01.08 09:21


    [OSEN=이인환 기자] 안산 그리너스 FC(이하 ‘안산’)가 신일수, 이희성, 한지원, 김연수 등 프로 구단 출신 선수 4명을 영입하며 전력을 보강했다.

    안산 부곡중 출신이기도 한 신일수(전 서울 이랜드 FC)는 연령별 국가대표팀 경험이 풍부한 미드필더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주최하는 대회에서 부곡중을 우승으로 이끌어 잠시 맨체스터 유학 경험이 있는 유망주다. 

    2014 4개국 친선대회에서 23세 이하 대표팀에 소집된 경험도 있다. 2015년 서울 이랜드 FC 창단 멤버로 프로에 입단해 수비형 미드필더와 수비수로 출전했다. 피지컬 능력을 바탕으로 중원에서의 거친 압박을 통해 상대방을 제압하는 플레이 스타일을 가지고 있다.

    골키퍼 이희성(전 울산현대)은 현대고 시절 2008년 고교클럽챌린지에서 팀을 우승으로 인도하며 MVP수상을 수상한 경험이 있다. 2009년 숭실대 진학 후, 2010년 전국대학축구대회 최우수 GK상을 거머쥐기도 했다. 2011년 울산현대에 입단, 2013년엔 울산현대미포조선에 임대되어 내셔널리그 우승에 일조했다. 

    울산현대에 복귀 후, 점차 출전 기회를 쌓으며 팀 내 입지를 넓히는 듯 하였으나, 2015년 오른쪽 관자놀이 부근 뼈 함몰 부상을 당하게 된다. 불의의 사고로 이희성은 시즌 종료 후 사회복무요원으로 입대하여 파주시민축구단에서 선수 생활을 병행했다. 이번 안산 그리너스 FC의 입단으로 프로생활 재기의 발판을 마련하겠다며 굳는 의지를 다지는 중이다.

    한지원(전 전남 드래곤즈)은 싸움닭 같은 수비형 미드필더로 유명했다. 강인한 투쟁력과 안정된 커팅 능력으로 부경고의 3관왕(협회장배, 무학기, 고등리그 왕중왕전)을 달성하며 신일수와 함께 부경고 황금기를 이룩했었다. 특히 무학기 대회에서는 최우수선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화려하지는 않아도 궂은 일을 마다하지 않는 투철한 희생정신으로 팀의 사기를 드높이는 선수였다 U-23 국가대표팀 소집 명단에 포함된 경력이 있으며, 2016년 전남드래곤즈에 입단하여 경기에 출전한 경험이 있다.

    김연수(전 서울 이랜드 FC)는 한라대 시절 주전 수비수로 활약하며 안정적인 공중볼 처리 능력과 터프한 수비로 2015 U리그 권역 우승을 이끌었다. 졸업 후 강릉시청에 입단해 주전 수비수 활약하며 2016 팀의 내셔널리그 준우승에 기여했다. 시즌 종료 후 서울 이랜드 FC에 입단하며 첫 프로무대 진출을 이루었다. 

    김연수는 “다시 한 번 도전 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신 모든 분들께 정말 감사하다”며 “동료들에게 동기부여가 될 수 있게 화이팅 넘치는 플레이로 팀에 활력을 불어 넣겠다. 안산 팬들에게는 최선을 다하는 플레이로 감동을 주는 경기를 보여드릴 것을 약속드린다”는 입단 소감과 포부를 밝혔다. /mcadoo@osen.co.kr

    [사진] 안산 제공.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