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신장 안좋은듯”… 음성 분석 결과

입력 2018.01.08 08:11

김정은이 지난 1일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 /조선중앙TV

김정은의 신장기능이 떨어진다는 분석결과가 나왔다.

충북도립대학 생체신호분석연구실 조동욱(59·의료전자기기과) 교수는 김정은의 신년사 발표 음성을 분석한 결과 신장 기능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왔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신장 기능이 떨어질 경우 입술소리(ㅁ·ㅂ·ㅍ) 발음이 잘 안 되며, 목소리가 가라앉는다는 한의학의 청진(聽診)이론을 토대로 이뤄졌다. 심장 기능은 혓소리(ㄴ·ㄷ·ㄹ·ㅋ), 폐 기능은 잇소리(ㅅ·ㅈ·ㅊ)와 관련 있다.

연구팀이 김정은의 신년사에서 해당 발음이 담긴 음원 10개씩을 끄집어내 분석해보니 입술소리의 음성에너지(71.657㏈)가 혓소리(76.077㏈)나 잇소리(74.232㏈)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았다. 신장 부분 음성에 실리는 에너지가 심장 기능 부분에 비해 4.42㏈ 떨어지고, 폐 기능과 연계 했을 때는 2.575㏈ 떨어지는 것이다.

또 주파수 변동률(%)과 진폭 변동률(㏈), NHR(noise to harmonics ratio·%)도 입술소리가 월등히 높게 측정됐다. 주파수변동률·진폭변동률·NHR은 수치가 클수록 불규칙하고 기능이 좋지 않다는 뜻이다.

분석 결과를 보면 입술소리 주파수변동률과 진폭변동률은 2.373과 1.284, NHR은 0.343으로 기록됐다. 주파수변동률은 심장과 비교할 때 1.159% 높고 폐와 비교할 때는 0.551% 높다. 진폭 변동률 역시 심장보다는 0.456㏈, 폐보다는 0.177㏈ 높다. NHR도 심장과 비교할 때 0.225%, 폐와 비교할 때 0.116% 높다.

단순 비교지만, 이 결과만 기준으로 봤을 때 심장이나 폐 기능보다 신장 기능이 약한 것이라는 게 조 교수의 설명이다.

조 교수는 “신년사를 기준으로 단순한 실험을 수행한 결과로는 다른 장기보다 신장 기능이 다소 약한 것으로 수치가 나왔다”라며 “체중이 급격히 불면 당뇨와 고혈압이 생길 수 있고 그 후유증으로 신장 기능이 떨어질 수 있다”고 밝혔다.

다만 조 교수는 “실험 가능한 방법을 찾다 보니 혓소리, 이빨소리, 입술소리 부분만 찾아서 분석했다”라며 “따라서 이 실험만으로 어느 장기 기능이 좋다 나쁘다 단정하기는 어렵다”고 덧붙였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