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경제부시장에 기아노조출신 박병규씨 내정

      입력 : 2018.01.05 19:32

      광주시는 노동운동가출신 박병규씨를 경제부시장에 5일 내정했다.
      윤 시장 ‘광주형 일자리’ 가속 기대
      관료출신 부시장 임명 관례 벗어나
      기아차노조광주지회장 등 노동운동
      광주광역시=권경안 기자

      광주광역시 경제부시장에 기아차노조 광주지회장을 지낸 노동운동가 출신 박병규(52) 전 광주시 사회통합추진단장이 내정되었다. 광주시는 절차를 거쳐 오는 10일 임명할 예정이다.

      광주시는 5일 “박 내정자가 노동운동가 출신으로 기아자동차노조 광주지회장과 광주시 사회통합추진단장, 일자리정책특별보좌관 등 노동현장과 행정을 두루 경험해 민선6기 광주시정 철학을 잘 이해하고 실물경제에 밝아 경제부시장직을 수행할 적임자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대체적으로 경제시책과 관련한 중앙부처 고위공직자나 지방자치단체에서 경험을 쌓았던 인물들을 경제부시장에 임명해왔던 관례에서 벗어난 사례이다.

      박 내정자가 향후 광주시정과 어떻게 접목하며 경제·정무직 부문을 잘 이끌 수 있을지 관심을 모을 것으로 보인다.

      박 내정자는 시민운동가 출신인 윤장현 현 시장(민선6기)에 의해 광주시 사회통합추진단장으로 발탁되었다. 윤 시장이 대표적으로 추진해온 ‘광주형 일자리’업무를 직접 추진해왔고, 최근엔 일자리정책특별보좌관으로 자리를 옮겨 외곽에서 관련 부문 업무를 해왔다.

      광주시는 “특히 오랜 노동조합 활동으로 맺어진 노동계와의 두터운 인맥은 향후 노·사·민·정 대타협을 전제로 한 사회통합형 일자리모델인 광주형 일자리의 완성에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광주형 일자리는 노·사·민·정이 타협하여 적정한 임금수준의 대규모 일자리를 창출하자는 윤 시장의 일자리 창출 모형이다.

      광주시 경제부시장은 시장을 보좌해 전략산업, 국책사업 유치, 일자리, 혁신도시 관련 정책과 기획 수립에 참여한다. 시의회, 국회, 사회단체와 소통하는 정무적 업무도 수행한다. 임기는 2년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