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수석급에 조국 등 4명, 장관급에 김상조 등 6명… 시민단체 출신 대거 포진

    입력 : 2018.01.05 03:04

    문재인 정부에는 역대 어느 정부보다 시민단체 출신들이 많이 참여하고 있다. 청와대와 내각의 요소요소에 포진해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정부가 시민단체 경력을 공무원 호봉 산정 때 반영하겠다고 한 것도 그런 분위기와 무관치 않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청와대 수석급 중 4명이 시민단체에서 일했다. 장하성 정책실장(참여연대), 조국 민정수석(참여연대), 하승창 사회혁신수석(경실련), 조현옥 인사수석(여성정치세력민주연대) 등이다. 비서관급에선 김성진 사회혁신비서관(참여연대), 김금옥 시민사회비서관(한국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 최혁진 사회적경제비서관(원주협동조합운동협의회), 김혜애 기후환경비서관(녹색연합 공동대표)이 시민단체 경력을 갖고 있다. 비서관급 이상 64명 중 12.5%에 해당한다.

    장관급에서도 시민단체 출신이 많다. 박상기 법무부장관은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출신이고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과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 박은정 국민권익위원장은 참여연대 출신이다.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은 언론개혁시민연대에서,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경실련에서 활동했었다.

    이들이 새 보수 규정의 혜택을 받는 것은 아니다. 장차관이나 청와대 비서관 등 정무직 공무원은 호봉제가 아닌 연봉제 적용을 받기 때문이다. 다만, 시민단체나 정치권 출신 장관이 발탁한 정책보좌관, 청와대 행정관 등은 시민단체 경력이 있을 경우 이번 개정안의 수혜자가 될 수 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