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맹렬 독자 1000명이 답했습니다

조선일보
  • 양지호 기자
    입력 2018.01.05 03:03

    [당신의 책꽂이가 궁금합니다] 새해에 선물하고 싶은 고전(古典)은?

    새해에 선물하고 싶은 고전

    1. 공자 논어
    2. 나관중 삼국지
    3. 헤르만 헤세 데미안
    4. 앙투안 드 생텍쥐페리 어린왕자
    5. 레프 톨스토이 안나 카레니나
    5. 제인 오스틴 오만과 편견

    '새해에 선물하고 싶은 고전(古典)은?'

    지난달 13~15일 Books의 질문에 인터넷서점 예스24의 플래티넘 회원(분기별 30만원 이상 책 구입) 1006명이 답했다. 1위는 '논어'(83명). "오래된 책이지만 현시대에 적용하기에 어색함이 없는 철학이 담겨 있다." "새해를 시작할 때가 가장 의지가 넘치므로 '논어' 같은 어려운 책을 선물하고 싶다"는 반응이 나왔다. '삼국지'(63명)가 2위를 차지한 데는 혼란스러운 시대상도 한몫했을 것이다. 그 뒤를 '데미안'(55명), '어린 왕자'(31)가 이었다. '오만과 편견'(27명)과 함께 공동 5위를 차지한 '안나 카레니나'(27명)는 신선한 선택이었다. 새해 벽두에 귀부인의 불륜 이야기를 '맹렬독자'들이 권하는 이유가 궁금했다. '당신의 책꽂이가 궁금합니다' 지면에 1위 '논어'와 5위 '안나 카레니나' 리뷰를 싣는다. 총 50위까지의 리스트는 조선닷컴(chosun.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 이 리스트를 중심으로 한 예스24 일반 회원의 독자 투표는 오늘(5일)부터 12일까지 예스24 홈페이지(www.yes24.com)에서 진행한다.

    ☞맹렬 독자는?

    이번 설문에 참여한 예스24 플래티넘 회원 진입 기준은 최근 3개월간 예스24 순수 주문 금액이 30만원 이상. 출판계에서 '진성 독자'라고 부르는 맹렬 독서가다. 예스24의 플래티넘 회원은 남성 38%, 여성 62%이며 연령별로는 40대가 36%로 가장 많다.

    ◆ 동·서양 고전 중 새해 가장 많이 선물한, 선물하고 싶은 책은?(순위-도서명-응답수 순)

    1. 논어(83명)
    2. 삼국지(63명)
    3. 데미안(55명)
    4. 어린왕자(31명)
    5. 안나 카레니나(27명)
       오만과 편견(27명)
    7. 장자(20명)
    8. 사기(19명)
    9. 레미제라블(17명)
    10. 1984(16명)
    11. 그리스인 조르바(15명)
        노인과 바다(15명)
        도덕경(15명)
    14. 죄와 벌(13명)
    15. 손자병법(12명)
    16. 군주론(11명)
        그리스로마신화(11명)
        명심보감(11명)
        성경(11명)
        전쟁과 평화(11명)
    21.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9명)
        채근담(9명)
        탈무드(9명)
    24. 빨강머리앤(8명)
        오디세이(8명)
        제인에어(8명)
        폭풍의 언덕(8명)
    28. 동물농장(7명)
        위대한 개츠비(7명)
        일리아드(7명)
        자기만의 방(7명)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7명)
        카라마조프 가의 형제들(7명)
        플라톤 국가(7명)
    35. 국부론(5명)
        달과 6펜스(5명)
        맹자(5명)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5명)
        백년동안의 고독(5명)
        변신(5명)
        서유기(5명)
        셰익스피어 4대 비극(5명)
        수레바퀴 아래서(5명)
        열하일기(5명)
        오이디푸스(5명)
        월든(5명)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5명)
        자유론(5명)
        초한지(5명)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