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환자 급증… A·B형 이례적 동시 유행

    입력 : 2018.01.03 03:03

    한달 전에 비해 환자 7배 늘어

    최근 인플루엔자(독감) 환자가 급증하면서 보건 당국이 비상에 들어갔다.

    2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달 17~23일 전국 표본 감시 의료기관 200곳을 찾은 외래 환자 1000명 중 53.6명이 독감 의심 환자로 분류됐다. 11월 19~25일(1000명당 7.7명)에 독감 유행 기준(1000명당 6.6명)을 넘긴 이후, 한 달 만에 독감 의심 환자 비율이 7배 가까이 늘어난 것이다.

    올겨울에는 A형·B형 독감이 동시에 유행하는 이례적 현상도 나타나고 있다. 보통 12~1월엔 A형 독감이 유행하고 2~3월쯤 B형 독감이 유행한다. 질본 관계자는 "아직 국내외 전문가들이 그 원인을 밝히진 못했지만, A형·B형 독감이 동시 유행하는 건 전 세계적으로 나타나고 있는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독감을 예방하려면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자주 손을 씻고 ▲손으로 눈·코·입을 만지지 않고 ▲기침할 때 휴지나 옷소매 위쪽으로 입·코를 가리는 등 예절을 지키는 게 중요하다고 보건 당국은 당부했다. 독감에 걸리면 38도 이상 고열과 두통·기침·콧물 등 증상이 나타난다. 독감을 방치하면 폐렴 등 합병증으로 이어질 수 있으니 독감 의심 증세가 나타나면 빨리 병원을 찾아야 한다. 질본 관계자는 "아직 독감 유행이 정점에 달할 때까지는 1개월 정도 남았으니 지금이라도 예방 접종을 하는 것이 좋다"고 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