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무식' KPGA 양휘부 회장 "투어 안정화와 글로벌화 목표"

    입력 : 2018.01.02 13:47

    KPGA제공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양휘부 회장이 2018년 시무식을 갖고 새해 더 큰 도약을 다짐했다.
    KPGA제공
    양 회장은 2일 경기도 성남시 소재 KPGA빌딩에서 진행된 시무식에서 "임기의 절반이 남아있다. 새로운 2년이 될 수 있도록 제대로 만들어볼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으뜸 과제로 "남은 임기의 목표는 투어의 안정화와 글로벌화다. 해마다 대회 수나 상금 규모가 들쑥날쑥 한데 이 부분을 안정화 시키는 게 필요하다"고 밝힌 양 회장은 "지난해 마련된 KPGA 코리안투어의 글로벌화의 기틀을 이어 올해도 PGA투어나 유러피언투어, 아시안투어 등 해외투어와 협력해 나가겠다. 변별력 있는 대회운영을 위한 역량 강화도 중요한 부분" 이라고 강조했다.
    양휘부 회장은 KPGA 회원을 위해 "지난해 경력개발 프로그램과 연습장 인증 사업을 시작했다. 올해는 이런 다양한 사업이 정착될 수 있어야 한다. 회원들의 복지 확대를 위해서도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과제를 설명했다.
    한편 KPGA는 2018년 시무식을 통해 투어의 발전과 협회 회원의 권익증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