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은 저소득층, 남성은 고소득층에 비만 많다"

입력 2018.01.02 10:05

서울대병원, 3900여만 명 건강검진 빅데이터 분석

/조선일보DB

여성은 저소득층일수록, 남성은 반대로 고소득층일수록 비만이 많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서울대 의대 의료관리학교실 강영호 교수와 김익한 전공의 연구팀은 2009~2014년 국민건강보험 건강검진에 참여한 3909만3653명(남성 1889만8725명, 여성 2019만4928명)을 대상으로 체질량지수(BMI·체중을 키의 제곱으로 나눈 수치)와 소득수준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연구에서 눈여겨볼 만한 점은 우리나라 245개 모든 시·군·구에서 저소득층 여성이 고소득층 여성보다 비만한 것으로 확인됐다는 것이다.

저소득층 여성의 비만율이 고소득층보다 높은 현상은 외국에서도 보고된 적 있다. 우리나라 모든 시·군·구에서 이런 양상이 나타난다는 사실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팀은 체질량지수가 25 이상인 경우를 비만으로 정의했다. 각 조사 대상자의 건강보험료를 소득의 대리지표로 사용해 지역별 소득계층을 5단계로 구분했다.

이 결과 여성의 소득 1단계와 5단계 그룹간 비만율 차이가 가장 큰 지역은 서울 용산구와 경북 울릉군으로 두 지역 모두 8.9% 포인트의 차이가 났다.

강원 양구군(8.6% 포인트), 강원 화천군(8.2% 포인트), 서울 강남구(8.2% 포인트), 전남 장성군(8.1% 포인트), 전북 진안군(8.1% 포인트) 등도 상대적으로 격차가 컸다.

부산 중구(0.4% 포인트), 충남 홍성군(0.6% 포인트) 두 곳은 차이가 1% 포인트 미만이었다.

반면 남성은 여성과 달리 고소득층에서 비만율이 높은 역전현상이 나타났다.

총 245개 시·군·구 가운데 243개 지역에서 고소득층의 비만율이 저소득층보다 높았다. 이 같은 현상이 관찰되지 않은 지역은 경기 과천시(-2.2% 포인트)와 대전 유성구(-0.4% 포인트)뿐이었다.

충북 옥천군(7.9% 포인트), 경남 고성군(7.8% 포인트), 충남 부여군(7.6% 포인트), 경기 가평군(7.2% 포인트) 등은 고소득층 남서의 비만율이 저소득층보다 7% 포인트 이상 높았다.

여성은 어릴 적 요인이, 남성은 성인기 이후의 요인이 남녀별 비만 차이를 유발하는 것으로 연구팀은 분석했다.

강영호 교수는 “여성은 어린 시절의 사회경제적 요인이 크게 작용해 학교에 들어가기 전 이미 생애 체질량지수의 궤적이 결정되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와 달리 남성은 유년기보다 성인기 이후의 에너지섭취량, 좌식생활 등이 소득수준과 비례하면서 고소득층의 비만율을 높이는 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했다.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인 대한의학회지(JKMS) 1월호에 발표됐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