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겹살 회식 李과장, 공깃밥 하나 뺄 만큼도 안 걸었다

    입력 : 2018.01.02 03:04 | 수정 : 2018.01.02 07:32

    [초고속 '후뚱' 사회] [2] 운동부족이 비만의 주범

    자가용 타고 출근, 사무실 붙박이
    총 에너지섭취량 4170㎉인데 하루 5491보 걸어 220㎉ 소비
    운동하는 성인 매해 줄어들어 40%만 "일주일에 5회 걷기 운동"
    2005년 비해 3분의2 수준으로

    체중은 결국 '인풋'(음식 섭취량)과 '아웃풋'(운동 등 에너지 소모)의 균형 싸움으로 나타난 결과다. 보건 전문가들은 "한국인의 초고속 '후뚱(후천적 뚱보)'의 결정적 원인은 운동 부족"이라고 입을 모은다.

    인천 부평에서 경기도 성남으로 출퇴근하는 회사원 이영호(40) 과장이 지난 29일 자가용으로 출근해 퇴근하기까지 걸은 걸음 수는 총 5491보(53분)였다. '1만보' 걸었을 때 약 400㎉를 소비한다고 감안하면 220㎉ 소비한 셈이다. 공깃밥 한 공기가 272㎉다. 반면 이 과장이 이날 점심(불고기 반찬 백반)과 저녁(삼겹살)으로 먹은 칼로리는 총 4170㎉(40대 남성 권장 섭취량 2400㎉의 1.7배)였다. 그는 "2002년 입사했을 때 허리둘레가 28인치였는데, 15년여 지난 지금은 34인치"라며 '후~' 한숨 쉬었다.

    ◇걷기 실천 3분의 2 수준 '뚝'

    질병관리본부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2016년 한국인의 하루 에너지 섭취량은 남성 2353㎉, 여성 1688㎉로 5년 전(2361㎉, 1700㎉)에 비해 오히려 약간 떨어졌다. 에너지·지방을 과잉 섭취(필요 에너지의 125% 이상 먹고 지방도 적정 수준 이상 섭취)하는 비율도 2015년 10.3%로 정점을 찍은 뒤 2016년엔 7.8%까지 낮아졌다. 평균적으로 한국인의 먹는 양 자체는 예전이나 지금이나 별 차이가 없거나 되레 소폭 줄었다는 뜻이다.

    그런데 운동량은 확 줄고 있다. 우리나라 성인의 걷기 실천율(최근 1주일 동안 주 5일 이상 하루 30분 넘게 걸은 사람의 비율)은 2005년 60.7%에서 2016년 39.6%까지 떨어졌다. 유산소 신체 활동 실천율로 따지면 2014년 첫 조사 당시 58.3%였는데 2016년엔 49.4%로 낮아졌다.

    이미지 크게보기
    그래픽=박상훈 기자

    실제 직장인 이 과장은 오전 8시 출근해 점심시간 직전까지 사내 회의 참석하느라 1200여 보 움직였고, 점심 먹고 돌아와서는 거의 '망부석'처럼 책상에 앉아 있었다. 오후엔 커피 믹스 두 잔(94㎉) 마시면서 담배 5차례 피우느라 1000여 보, 퇴근길 회사 근처 삼겹살집에 가느라 900여 보 걸었을 뿐이다. 통상 자가용으로 출퇴근하는 회사원은 하루 3000~5000보를 걷는다. 전문가들은 하루 1만보 정도 걷는 것을 권장하고 있다. 이 과장은 "사무실에서 100m쯤 떨어진 흡연 구역으로 움직일 일마저 없었다면 걸음 수가 절반도 안됐을 것"이라고 했다.

    ◇"게으름과 이별하라"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의 최근 설문조사에 따르면, 최근 6개월 이상 꾸준히 운동(주 5일 이상 하루 30분 넘게 운동)하는 비율은 비만인 사람 중 32.8%로 정상 체중(36.5%)에 비해 낮았다. 비만인 사람 셋 중 하나(35.6%)는 하루 8시간 이상 앉아서 지낸다고 답했다. 정상 체중(30.3%)보다 1.2배 정도 높은 것이다. 비만일수록 꾸준히 운동하는 비율이 낮고, 앉아서 보내는 시간도 많다는 뜻이다.

    신체 활동에 대한 인식도 차이가 났다. '신체 활동을 해야겠다'는 욕구를 느낀다는 답변은 비만일 땐 58.6%로 정상 체중(63%)보다 낮았다. 신체 활동을 하는 데 자신감이 있다는 비율도 비만 40.9%, 정상 체중 45.7%였다. 몸을 더 움직여야 할 사람들이 그럴 의욕도, 자신감도 덜하다는 얘기다.

    전문가들은 일상생활에서 조금 더 걷고 움직이는 게 큰 도움이 된다고 설명한다. 이만균 경희대 스포츠의학과 교수팀이 직장인 14명에게 12주간 출퇴근 시 자가용 대신 대중교통(주 5일, 하루 2회)을 이용하게 했더니, 체지방 세포에서 분비되는 물질인 '렙틴'이 17.9% 줄어들었다. "통근 수단을 대중교통으로만 바꿔도 유산소운동 못지않은 효과를 얻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돈형 건강증진개발원 부연구위원은 "살을 빼려고 고강도 운동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면 자신감도 떨어지기 쉽고 꾸준히 하기도 어려울 수 있다"며 "게으름과 결별하고 일상생활에서 조금씩이라도 움직이려고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