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마에 3남매 남겨두고 혼자 빠져나온 엄마

    입력 : 2018.01.02 03:04 | 수정 : 2018.01.02 07:33

    연기 휩싸이자 베란다로 피신… 3남매 보낼 보육원 알아보기도
    엄마 "이불에 담배 비벼 꺼"

    만취 귀가 - 지난달 31일 광주 북구의 한 아파트에서 3남매의 목숨을 앗아간 화재가 나기 전 엄마 정모(22)씨가 술을 마시고 귀가하고 있다.
    만취 귀가 - 지난달 31일 광주 북구의 한 아파트에서 3남매의 목숨을 앗아간 화재가 나기 전 엄마 정모(22)씨가 술을 마시고 귀가하고 있다. /광주지방경찰청
    지난달 31일 오전 2시 26분쯤 광주광역시 두암동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4세, 2세, 15개월인 3남매가 한꺼번에 숨졌다. 3남매의 엄마 정모(22)씨는 베란다에 피신했다가 구조됐다. 정씨는 손과 발에 2도 화상을 입었다. 불은 아파트 작은 방 전체와 부엌·거실 일부를 태우고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25분 만에 진화됐다. 3남매는 작은 방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화재 당시 엄마 정씨는 술에 취해 있었다. 아빠 이모(21)씨는 PC방에 있었다. 이들 부부는 최근 생활고에 따른 자녀 양육 문제와 성격 차이 등으로 자주 다투다 지난달 27일 이혼 판결을 받았다. 세 아이는 정씨가 키우고, 이씨가 매월 양육비 90만원을 주기로 했다. 정씨는 3남매를 혼자 키우기 어려울 것으로 보고 최근 아이들을 보낼 보육원을 알아보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이혼 판결 4일 만에 만취한 엄마가 일으킨 불에 3남매가 희생됐다.

    두 사람은 2010년 정씨가 중학교 3학년, 이씨가 중학교 2학년 때 처음 만났다. 정씨가 고2, 이씨가 고1이 되자 동거를 시작했다. 정씨는 직후 첫아이를 가져 학교를 중퇴하고 방송통신고를 마쳤다. 고3이 될 나이에 첫아이를 낳았다. 2015년 결혼해 둘째를 낳았고, 이듬해 막내를 낳았다.

    어린 부부가 3남매를 키우기에는 어려움이 적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이씨 부모가 주거비와 생활비 일부를 지원했고, 이씨는 PC방 아르바이트 등 일용직 일자리를 전전했다. 지난해 초 기초생활수급자 신청을 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대신 2~7월 긴급생활자금(월 130여만원) 지원을 받았다.

    정씨는 사고 전날 오후 7시쯤 이씨에게 아이들을 맡기고 외출해 친구와 술을 마셨다. 이씨는 정씨가 외출하고 2시간 40여분이 지난 9시 40분쯤 친구와 PC방에서 게임을 하기 위해 집을 나섰다. 다음 날 오전 1시 50분쯤 엄마가 귀가하기까지 4시간 넘도록 어린 3남매는 방치돼 있었다. 정씨는 친구와 소주 9잔을 마시고 동전 노래방에서 노래를 부른 뒤 귀가했다. 아파트 방범카메라 영상에 따르면 정씨는 만취한 듯 비틀거리고 있었다.

    집에 돌아온 정씨는 베란다에서 담배를 피웠다고 주장하고 있다. 정씨는 "베란다에 있으니 추워서 거실로 들어와 아이들이 잠든 작은 방 앞에 앉아 담배를 피웠고, 그때 방 안에서 막내가 칭얼거리는 소리를 들었다"고 주장했다. 정씨는 "덮고 있던 이불에 담뱃불을 비벼 끄고 방으로 들어가 아이를 안고 잠든 것 같은데 정확히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

    얼마 후 아파트 내부는 불길과 연기에 휩싸였다. 작은 방에 있던 정씨는 밖에 불길이 붙은 사실을 알고 이씨와 119에 전화를 걸어 화재 사실을 알렸다. 정씨는 신고를 하고 아이들을 이불로 덮어준 뒤 혼자 베란다로 피신했다. 불길 발견에서 신고까지 약 10분이 걸렸다. 정씨가 아이들을 데리고 나왔더라면 어린 생명이 한꺼번에 숨지는 참사를 막을 수도 있었다는 지적이다. 정씨는 "다시 방으로 들어가려 했으나 불길이 번져 들어갈 수 없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술에 취했다고는 하지만 정씨의 행동은 부모로서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힘든 부분이 있다"며 "당황한 나머지 판단에 착오를 일으킨 것인지, 아니면 다른 이유가 있었는지 규명해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현장을 다녀온 경찰관은 "아이를 셋이나 낳았지만, 경제적으로나 정신적으로나 부모로서 능력과 책임감이 부족한 부부가 빚어낸 비극으로 보여 씁쓸하다"고 말했다. 경찰은 중실화와 중과실치사 혐의로 정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