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청, 취업 심사도 않고 文캠프 인사 발탁… 7시간 만에 취소

    입력 : 2017.12.30 03:02

    "국방기술품질원장 임명 이창희
    전역 1년 안돼 심사 대상인데 제대로 확인 안해… 명백한 실수"

    방위사업청이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캠프 출신 인사를 산하 국책 기관장으로 발탁하고 취임식 예고 보도 자료를 냈다가 7시간 만에 취소했다.

    방사청은 지난 28일 오후 3시 '국방기술품질원(기품원) 제5대 원장으로 이창희 국방개혁자문위원회 자문위원이 29일 취임한다'는 내용의 보도 자료를 배포했다. 이 내정자는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의 안보 특보와 대선 캠프 국방안보위원회 부위원장을 맡았다. 하지만 방사청은 이날 오후 9시 52분 출입기자들에게 긴급 문자 메시지를 보내 '공직자윤리법에 따라 취업 심사 절차를 진행하기 위해 임용이 보류됐다'고 했다. 공직자 인사 검증의 기본인 취업 심사를 건너뛴 사실을 취임식 보도 자료 배포 후에 파악했다는 것이다.

    방사청 관계자는 29일 기자들과 만나 "(중령 이상으로) 전역한 지 3년 이내인 사람은 심사를 받아야 하는데 내정자는 (육군 대령으로) 전역한 지 1년이 안 돼 취업 심사 대상"이라며 "임명하기 전에 이런 확인 과정을 놓쳤다. 명백한 실수"라고 했다.

    신임 기품원장 공모는 지난 9월부터 시작됐고, 지난달 초 18명의 응모자를 4배수로 압축했다. 이후 7~8주 동안 4명에 대한 고강도 신원 조회와 각종 검증이 이뤄졌다. 국책 연구소 관계자는 "3개월에 걸친 검증 과정에서 취업 심사를 받았는지 여부를 확인하지 못했다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며 "기품원장 임용은 형식만 공모였지, 사실상 '보은 인사'였다는 지적을 피하기 어렵다"고 했다.

    방사청에 따르면 이 위원은 뒤늦게 취업 심사를 받고 있다. 그 결과는 다음 달 말쯤 나온다. 여기서 승인이 안 되면 임용이 취소된다. 이 경우 원장 공모 절차를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야 한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