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2심서도 징역 12년 구형

    입력 : 2017.12.27 16:47 | 수정 : 2017.12.27 17:44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7일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뇌물 공여 사건 항소심 결심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뉴시스

    박영수 특별검사는 27일 ‘국정 농단 사건’과 관련해 뇌물 공여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5년의 실형을 선고받은 이재용(49) 삼성전자 부회장의 항소심 결심(結審) 공판에서 1심과 같은 징역 12년을 구형했다. 특검은 또 이 부회장과 함께 기소된 최지성 전 부회장과 장충기·박상진 전 사장에겐 각각 징역 10년, 황성수 전 전무에겐 징역 7년을 구형했다. 최 전 부회장 등 4명의 구형량도 1심과 같았다. 특검은 78억 9400만원 상당의 재산국외도피 금액에 대한 추징 선고도 요청했다.

    박영수 특검은 이날 서울고법 형사13부(재판장 정형식) 심리로 열린 이 부회장 등에 대한 항소심 결심 공판에 직접 나와, “이 사건은 단적으로 삼성이 경영권 승계를 대가로 대통령과 그 측근에게 뇌물을 준 사건으로 정경유착 사건의 전형”인데도 “이 부회장 등이 수사 단계에서부터 항소심 공판까지 계속해서 진실을 외면하고 있다”며 이같이 구형했다.

    앞서 특검은 지난 2월 말 박근혜(65) 전 대통령과 최순실(61)씨 측에 뇌물 433억원을 준 혐의 등 5가지 혐의로 이 부회장과 함께 최 전 부회장과 장충기·박상진 전 사장, 황 전 전무 등 5명을 기소했었다.

    이 부회장은 지난 8월 1심에서 박 전 대통령과 최씨 측에게 뇌물 89억원을 준 혐의 등이 유죄로 인정돼 징역 5년을 선고받았다. 1심은 또 최 전 부회장과 장 전 사장에게 징역 4년을 선고해 법정구속하고, 박 전 사장과 황 전 전무는 각각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 징역 2년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