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 'E1 채리티 오픈' 기금으로 이웃사랑 지원

    입력 : 2017.12.26 10:09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와 LPG 전문기업 E1이 대회를 통해 마련한 기금으로 이웃사랑을 실천한다.
    KLPGA는 22일 서울 강서구에 위치한 '교남 소망의 집'에서 'E1 채리티 오픈' 기금으로 마련된 운동화를 전달했다. 'E1 채리티 오픈'을 통해 마련된 기금은 총 1억2000만 원(선수 기부금 6000만 원, E1 기부금 6000만 원). 이 중 6000만 원이 '교남 소망의 집'을 포함한 한국장애인복지시설협회에 등록된 100여 개 시설에 지원될 예정이다.
    KLPGA와 E1은 대회가 처음 개최된 2013년부터 5년째 행사를 이어가고 있다. 올해는 약 2200여 점의 운동화를 장애인에 제공할 예정이다.
    전달식에는 KLPGA 이영미 부회장, E1 강정석 지원본부장, 한국장애인복지시설협회 황규인 회장을 비롯해 KLPGA투어 선수를 대표해 지난 시즌 열린 'E1 채리티 오픈' 우승자 이지현(21)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지현은 "이렇게 뜻 깊은 운동화 전달식에 우승자로서 참석하게 돼서 기쁘고 영광스럽다. 내년에도 우승자로서 이 자리에 다시 올 수 있도록 겨울 동안 준비를 많이 할 것이고, 앞으로 개인적으로도 기부를 계속하고 싶다"는 소감을 밝혔다.
    한편, KLPGA는 지난 21일까지 진행된 다섯 차례의 '2017 KLPGA 동계 봉사활동'을 통해5개 기관에 각각 현금 400만 원과 8백만 원 상당의 물품을 전달했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