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도 강남 개발… '경제 특구' 만든다

    입력 : 2017.12.25 03:02

    대동강 남쪽 강남군에 조성

    북한도 '강남 개발'에 나선다. 조선중앙통신은 23일 평양시 외곽 지역인 강남군 고읍리 지역에 '강남경제개발구'를 설립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북한이 경제개발구를 추가로 지정한 것은 2015년 이후 2년 만이다.

    강남군은 1952년 평양시 중화군의 5개 면을 분리해 신설된 군으로 대동강의 남쪽에 있다. 농경지가 군 전체 면적의 8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평양시의 주요 농업 생산 지역이다. 교통의 요충지로 남북 방향으로 평양~개성 간 고속도로가 통과하고 대동강을 이용하는 수상 통로도 개설되어 있다.

    경제개발구법에 따르면 경제개발구는 세금 감면, 토지 이용, 인력 고용 등 방면에서 혜택이 주어지는 일종의 경제특구다. 산업, 농업, 관광, 수출 가공, 신기술 개발 등 업종이 나뉘며 개인과 외국 법인, 국외 교포 등의 투자가 허용된다. 앞서 북한은 2013년 5월 경제개발구법을 제정했으며, 그해 11월 전국에 13개의 경제개발구를 지정했다. 이후에도 지역별로 경제개발구 지정이 이어졌다. 북한은 강남경제개발구에 어떤 산업을 중심으로 자본을 유치하고 개발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김병로 서울대통일평화연구원 교수는 "김정은이 제5차 세포위원장 대회에서 앞으로 엄청난 변화가 있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기 때문에 대규모 경제개발 계획이 추진될 것"이라며 "북한의 인재들을 활용할 수 있고 경쟁력을 갖춘 첨단 산업 도시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국책연구소 관계자는 "유엔의 대북 제재로 경제난이 심화되는 가운데 북한이 도발 국면에서 한동안 중단했던 경제개발구 지정을 재개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