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北유사시 대비 최대 50만명 수용 난민캠프 건설 지시

    입력 : 2017.12.25 03:02

    접경에 軍주둔시설 증설도

    중국 당국이 북·중 접경 지역에 최대 50만명을 수용할 수 있는 난민 캠프를 설치하도록 지시하고 군 주둔 시설을 증설하는 등 한반도 비상사태에 대비한 준비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이 24일 보도했다. 중국은 북핵 문제를 대화로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만에 하나 충돌 사태가 발생할 경우 그 영향을 최소화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이날 중국 공산당 관계자를 인용해 "올해 여름 중국 당국이 북·중 접경 지역인 지린성과 랴오닝성 정부에 최대 50만명의 난민을 수용할 수 있는 시설을 준비하도록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해당 지역을 중심으로 비상식량과 텐트 등이 비축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군의 움직임도 포착되고 있다고 한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지린성 군 관리 구역에서는 최근 주둔군을 위한 3층 주택, 샤워 시설 등 새로운 주거 시설이 건설되고 있다"고 했다. 현지 당국은 "겨울철 결빙된 강을 통해 중국으로 넘어오는 북한 난민들에 의한 절도사건 등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으나 유사시 국경 경비를 강화하기 위한 시설이라는 분석이 나온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앞서 이달 초에는 국영통신사인 중국이동통신 지린지사의 내부 문서로 보이는 문건이 유출돼 중국 측의 난민 수용소 건설 계획이 알려지기도 했다.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등에 유포된 이 문건에는 "창바이현 내 5곳에 난민캠프를 건설한다는 당국의 계획에 따라 이들 지점에 대한 통신 연결 상황 등을 점검했다"는 내용이 나온다. 창바이현은 압록강을 사이에 두고 북한의 양강도 혜산시와 삼지연군을 마주 보는 곳으로, 한반도 유사시 북한에서 대규모 난민이 몰려들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