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에 거리에도 모이지 마"…中 공청단, 성탄절 행사 금지 이유는

입력 2017.12.24 14:21

/신화=뉴시스
/신화=뉴시스

최근 중국 곳곳에서 전통 문화를 보존한다는 이유로 크리스마스 축제를 금지하는 풍토가 강하게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4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 올려진 글을 인용해 중국 공산당의 청년엘리트 조직인 ‘공산주의청년단(공청단)’이 후난성 남화대학교 공청단 학생들에게 크리스마스 관련 행사에 참석하지 말라는 행동수칙에 서명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공청단은 성명을 통해 “공산당원들은 공산주의 신념을 따르는 모범이 돼야 한다”며 “미신과 아편 같은 서방정신을 맹목적으로 따르는 것을 용인할 수 없다”고 밝혔다. 또 크리스마스이브와 성탄절에 종교행사에 참여한 사실이 밝혀지면 제재를 받을 것이라는 경고와 함께 전통 중국문화를 확산하는 행사에 나서줄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중국 장쑤성의 한 대학도 성탄절 행사를 금지했다가 반발을 사고 있다. 중국 관영 글로벌 타임스는 랴오닝성 선양약과대학 공청단이 전통 문화에 대한 자긍심을 심어주기 위해 성탄절 등 관련 행사를 금지했다고 전했다. 도시 헝양에서도 당원들의 종교행사는 물론, 일반인들이 크리스마스에 거리에 모이는 것 자체를 금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진핑 국가 주석이 지난 10월 제19차 중국 공산당 전국대표대회(당대회)에서 중국 문화의 재융성을 강조한 것과 관련해 크리스마스 행사를 규제하고 나선 것이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하지만 규제에도 불구하고 크리스마스 대목을 맞으면서 관련 상품들은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시장조사기구 차이나스키니에 따르면 알리바바 T몰에서 올 한해에만 60만개가 넘는 트리와 300개의 장식물이 팔렸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