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발표] 경남, 팀 최초로 김준선-김준범 형제 영입

  • OSEN

    입력 : 2017.12.23 10:08


    [OSEN=이균재 기자] 경남FC(대표이사 조기호)가 팀 최초로 형제 선수를 영입했다.

    경남은 2018년 신인 자유 선발선수로 아주대 김준선(형), 연세대 김준범(동생)을 영입하며, 팀 최초로 형제 선수를 영입하게 됐다.

    김준선은 173cm, 65kg의 작은 체구이지만, 윙포워드와 섀도우 스트라이커를 볼 수 있는 공격 자원으로 스피드가 뛰어나고 결정력이 좋은 선수다.

    유성생명과학고 재학 당시에도 백록기에서 득점왕을 차지했고, 아주대에서도 팀 내 주축 공격수로 성장, 당시 하석주 아주대 감독의 신임을 받았다.

    김준범은 176cm, 72kg로 중앙 미드필더로 공수 연계 능력이 좋으며, 영리한 플레이가 돋보이는 선수다.

    연세대에서는 중원의 엔진으로 팀 내 없어서는 안 될 선수였고, 여타 구단에서도 영입 제의가 있었을 만큼, 기대되는 유망주다.

    김준선은 “준범이와 함께 같은 팀에 입단하게 돼 너무 기쁘다. 경남이 클래식에 승격한 만큼 경쟁이 치열할 수도 있지만, 기회가 주어진다면, 팬들에게 멋진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김준범은 “준선이 형과 중학교 이후로 한 팀서 뛰게 돼 너무 기쁘다. 형과 함께 프로에서 시작하니, 한편으로 마음이 든든하다. 둘이서 잘 준비해, 경남이 내년에도 올 시즌 돌풍을 이어 나갈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기호 대표이사는 “형제가 경남에 입단 하게 된 것을 축하하고, 경기장에 함께 뛰는 모습을 팬들이 볼수 있도록 동계 기간에 준비를 잘해달라”고 격려했다./dolyng@osen.co.kr
    [사진] 경남 제공.


    •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