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檢,'다스 120억 횡령 의혹' 수사팀 별도 편성

    입력 : 2017.12.22 16:02 | 수정 : 2017.12.22 16:37

    /조선일보DB

    참여연대가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한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 횡령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이 별도의 수사팀을 편성했다. 경북 경주에 본사를 둔 다스는 1987년 이명박 전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은씨와 2010년 사망한 이 전 대통령의 처남 김재정씨가 설립한 회사지만 이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가 아니냐는 의혹이 끊이지 않고 있다.

    대검찰청 반부패부(부장 김우현 검사장)는 다스 횡령 의혹 등 고발 사건 수사팀을 만들고 서울동부지검에 사무실을 설치했다고 22일 밝혔다.

    수사팀장은 문찬석(56·사법연수원 24기) 서울동부지검 차장검사가 맡는다. 부팀장은 노만석(47·29기) 인천지검 특수부장이다. 이외에 검사 2명과 수사관 등이 편성됐다.

    대검 관계자는 “고발 사건을 맡길 수사팀을 편성해 신속하고 공정하게 수사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참여연대는 지난 7일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다스의 실소유주와 정호영(69·2기) 전 특별검사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검찰은 당초 이 사건을 형사1부에 배당했으나 방침을 변경해 별도의 수사팀을 꾸렸다.

    법조계에서는 검찰이 다스 실소유주와 비자금 의혹을 신속하게 규명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서울중앙지검은 국가정보원·군의 정치공작 의혹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수 의혹 등 사건이 몰려있어 업무 부담이 큰 상황이다.

    참여연대의 고발 내용은 다스 실소유주가 차명계좌를 통해 2008년까지 120억여원의 비자금을 조성하는 등 횡령, 범죄수익 은닉, 조세회피 등 범죄를 저지른 의혹이 있으니 조사해 달라는 것이다.

    참여연대는 2008년 이 전 대통령의 ‘BBK 의혹’을 수사했던 정 특검이 다스와 관련해 수상한 자금 흐름을 포착하고 계좌 내역을 파악한 뒤에도 수사하지 않는 등 직무유기를 한 의혹이 있다고도 주장했다.

    정호영 특검팀은 이 전 대통령이 당선자 시절인 2008년 초 역시 실소유주 논란이 됐던 서울 도곡동 땅과 다스 주식을 수사해 “도곡동 땅은 김재정·이상은씨 공동 소유이고, 다스 주식을 이 전 대통령이 차명 소유한 사실이 없다”고 결론 내렸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