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北 가상 화폐 해킹, 손 놓은 軍과 정부

      입력 : 2017.12.18 03:18

      국정원은 북한 해커 집단이 지난 4월과 9월 두 곳의 국내 가상 화폐 거래소를 해킹해 76억원어치를 탈취해간 증거를 찾았다고 한다. 현재 가치로 무려 900억원에 달한다. 이들은 가상 화폐 거래소 회원 3만여명 정보를 해킹해 60억원을 요구하기도 했다. 국제 제재를 받고 있는 북한이 해킹으로 외화벌이를 하고 있다는 것은 알려져 있다. 이제 가상 화폐 탈취에도 나선 것이다. 비트코인 열풍이 불면서 국내엔 2년 새 100여개의 가상 화폐 거래소가 우후죽순처럼 생겼다. 하루 거래량이 6조원을 넘어 코스닥 시장보다 커질 만큼 급속하게 팽창하고 있다. 그러나 대부분 거래소가 해킹이나 사이버 공격에 사실상 무방비로 노출돼 있다. 북한엔 손쉬운 노다지나 다름없다.

      가상 화폐는 익명성이 보장되고 돈세탁이 쉽다. 대북 제재로 손발 묶인 북한이 가상 화폐 탈취에 열 올리는 것도 이 때문이다. 북한은 이렇게 모은 가상 화폐를 제3세계 거래소에서 달러·유로로 환전한 뒤 핵과 미사일 개발에 쓴다. 그런데도 정부는 가상 화폐를 금융 상품으로 인정할 수 없다는 이유로 손을 놓고 있다. 미국이나 일본은 등록제·인가제를 도입해 가상 화폐 거래소의 보안·안전 요건을 대폭 강화했다.

      북한의 해킹 공격을 방어해야 할 기관은 국군 사이버사령부다. 하지만 국방장관은 사이버사령부가 댓글 수사 때문에 가상 화폐 해킹에 제대로 손을 쓰지 못하고 있다고 실토했다. 사이버사령부가 하루 평균 10개도 안 되는 댓글 때문에 대북 무방비 상태가 됐다는 것이다. 또 다른 사이버 안보 부처인 국정원 역시 '적폐 청산'에 정신이 팔려 있다. 나라가 이래도 되나 싶다.


      [키워드정보]
      '북 해킹'···가상화폐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