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클루니, 친구 14명에게 현금 10억원씩 선물

    입력 : 2017.12.15 03:50

    4년 전 일 친구가 밝혀 "지금의 나는 너희 덕분에 있다"

    할리우드 배우 조지 클루니(56·사진)가 절친한 친구 14명에게 현금 100만달러(약 10억8000만원)씩을 선물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13일 미 언론에 따르면 클루니의 오랜 친구이자 사업가 랜디 거버는 최근 MSNBC에 출연해 클루니가 2013년 9월 자신을 포함한 가까운 친구 14명을 저녁 식사에 초대해 이 같은 선물을 줬다고 전했다. 거버는 "클루니가 '더 보이스(The Boys)' 모임 회원들을 집으로 초대해 20달러짜리 지폐로 100만달러를 채운 가방을 각각 건넸다"고 했다. 거버는 "클루니가 'LA에 처음 왔을 때 소파에서 자며 생활했다. 너희가 아니었다면 지금의 내가 될 수 없었을 것이다. 너희가 내 인생에 얼마나 소중한지 알았으면 한다'고 말했다"고 했다.

    클루니는 증여에 따른 세금까지 내준 것으로 알려졌다. 거버는 "클루니가 준 돈을 자선단체에 기부했다"며 "클루니가 선물 준 날로부터 딱 1년 뒤에 결혼했는데, 선행의 결과인 것 같다"고 했다. 조지 클루니는 2014년 9월 레바논계 영국인 인권 변호사 아말과 결혼해 지난 6월 이란성 쌍둥이를 얻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