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DJ제보 논란' 박주원 당원권 정지·최고위원 사퇴 조치

    입력 : 2017.12.08 17:37 | 수정 : 2017.12.08 18:20

    국민의당, 긴급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 열고 이같이 결정
    2008년 'DJ의 100억원 비자금 의혹' 허위 제보를 했다는 보도 관련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국민의당 긴급 최고위원ㆍ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안철수 대표가 자리에 앉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은 8일 과거 한나라당에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100억원 비자금 의혹’을 제보했던 사람이 자당(自黨) 소속 박주원 최고위원이라는 보도와 관련, 박 최고위원의 당원권을 정지하고 최고위원직에서도 사퇴시키기로 했다.

    국민의당은 이날 국회에서 긴급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김경진 원내대변인이 전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회의 직후 브리핑에서 “이 부분은 비상 징계사유에 해당할 수 있다”며 “안철수 대표가 긴급 징계조치를 하고, 적절한 절차를 밟아 당원권을 정지하기로 했다”고 했다. 그는 이어 “그러면 최고위원 직위는 자동 정지된다. 사퇴 조치까지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앞으로 국민의당은 당무위원회를 열어 박 최고위원에 대한 진상조사를 거쳐 당원권 정지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다만 김 원내대변인은 “박 최고위원 본인은 ‘제보한 사실도, 김 전 대통령과 관련한 양도성 예금증서(CD) 제공 사실도 없다’고 소명했다”고 전했다.

    앞서 이날 한 언론은 사정당국 관계자의 말을 인용, “100억원짜리 CD로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을 주성영 당시 한나라당 의원에게 제보한 사람은 (현재 국민의당) 박주원 최고위원”이라며 “박 최고위원은 대검 정보기획관실 정보관으로 일하면서 얻은 정보라면서 CD사본과 모 은행의 발행 확인서 등을 주 의원에게 건넸다”고 보도했다.

    이 의혹은 지난 2008년 10월 주성영 당시 한나라당 의원이 대검 국정감사 때 제기해 논란이 됐지만, 4개월 뒤인 2009년 2월 대검 중수부가 “해당 CD를 추적한 결과, 김 전 대통령과의 관련성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히면서 종료된 사건이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