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 미국에 국립대 첫 해외학사

    입력 : 2017.12.08 16:32

    전남대 제공 전남대가 미국 블룸필드대학 안에 개설한 ‘전남대 미주 학사’ 개소식. 오른쪽에서 세번째가 정병석 총장.
    블룸필드대학… 교류협력 거점 구축
    뉴욕시립대·캘리포니아주립대와 MOU

    전남대는 8일 미국 뉴저지주 블룸필드대학 안에 미주 학사(美洲 學舍·Chonnam National University U.S. satellite office)를 열었다고 밝혔다. 국내 국립대 가운데 미국에 해외 학사를 개설한 것은 전남대가 처음이다.

    전남대와 블룸필드대학은 지난 10여년 동안 교환학생·인턴십·복수학위 등 교류를 이어왔으며, 이번 학사 설립을 계기로 연구와 산학협력 분야 등으로 교류를 확대하기로 했다. 전남대는 연락사무소 규모로 시작한 미주 학사를 장차 해외 캠퍼스(분교)로 발전시켜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남대는 해외 학사 개설 등 미주 지역과의 교류활동을 위해 정병석 총장과 허민 부총장, 정인채 총동창회장 등으로 교류단을 꾸려 지난 달 29일부터 지난 6일까지 미국 여러 대학을 방문했다.

    교류단은 뉴욕시립대학 버룩칼리지와 학생·교원 교류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맺었다. 또 캘리포니아주립대 LA캠퍼스와도 학생 교류를 위한 MOU 체결에 합의, 내년부터 다양한 교류를 시작하기로 했다.

    정 총장은 “이번 방문을 통해 거둔 성과들은 향후 전남대 재학생들의 해외 연수와 취업 기회 확대 등 다양한 결실로 연결돼 ‘글로벌 전남대(CNU)’ 브랜드 구축에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전남대는 지난 10월 중국 절강성 온주(溫州)대학과 공동 박사학위 프로그램 개설에 합의한 데 이어, 11월에는 베트남 테이응웬대학에 ‘CNU한국어문화센터’를 개설하고, 우주베키스탄 교육부·보건부· 지질광물자원위원회 등과 잇따라 교류협정을 맺는 등 전략적 국제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