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이 복원 지시한 후… 가야史 예산 2배 가까이 늘어

    입력 : 2017.12.08 03:02

    문화재청, 145억원→ 242억원

    문재인 정부가 100대 국정 과제로 선정한 '가야 문화권 조사·연구와 정비 사업' 관련 문화재청 내년 예산이 242억원으로 잡혔다. 145억원이었던 작년 예산보다 배 가까이 늘어난 액수다. 문화재청 내년 예산 총액은 8017억원으로 올해보다 120억원가량 늘었다. 증가분 대부분을 가야사(史) 관련 예산이 차지한 셈이다. 지난 6월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가야사 복원'을 지시한 문재인 대통령 발언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가야 고분군 중 하나인 경남 함안 말이산 고분군.
    가야 고분군 중 하나인 경남 함안 말이산 고분군. 100대 국정과제로 지정된‘가야문화권 조사·연구 정비사업’관련 문화재청 내년 예산은 2배 가까이 늘었다. /문화재청
    문화재청은 7일 서울 중구 한국의집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가야 문화권 사업의 세부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먼저 가야 문화권 조사·연구를 담당하는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 예산이 올해 11억원에서 32억원으로 2배가량 늘어난다.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는 늘어난 예산으로 일제강점기부터 최근까지 국내외 가야 관련 연구 내용을 종합한 '가야 총서' 첫 권을 2018년 발간할 계획이다. 또 내년 12월까지 가야 문화 중장기 조사 연구 종합 계획을 수립한다. 김삼기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장은 "가야 유적은 영·호남에 걸쳐 발견되고 있는데, 앞으로 조사를 통해 가야 세력권을 제대로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가야 유적 보수·정비 예산은 올해보다 20억원 증가한 145억원으로 책정됐다. 또 지방자치단체가 문화재청에 국고 보조를 신청한 '지역발전특별회계'로 전북 장수와 경남 함안이 65억원을 배정받았다. 이 지자체들은 문화재청 예산을 지원받아 조사·연구·발굴 사업에 나선다. 김해 대성동 고분군, 함안 말이산 고분군, 고령 지산동 고분군 등 가야 고분군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