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리플크라운' 가스파리니 "승리는 늘 기분 좋다"

  • OSEN

    입력 : 2017.12.07 21:48


    [OSEN=수원, 최익래 기자] 역시 미챠 가스파리니였다.

    대한항공은 7일 수원 실내체육관서 열린 한국전력과 '2017-2018 V-리그 남자부' 2라운드 맞대결을 세트 스코어 3-1(23-25, 25-19, 25-21, 25-21)로 승리했다. 승리의 주역은 단연 '주포' 미챠 가스파리니. 가스파리니는 36득점으로 펄펄 날며 올 시즌 세 번째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했다. 시즌 세 번째이자 개인 통산 열 번째 트리플크라운이다.

    경기 후 취재진과 만난 가스파리니는 "승리할 때마다 너무 좋다. 소중한 승점 3을 챙길 수 있었다. 이는 치고나갈 동력이 된다. 이길 때마다 기분 좋다"고 밝혔다.

    트리플크라운에 대해서는 "가끔 계산하다 놓치는 경우도 있다. '오늘 트리플크라운을 해야지'라고 의식하면 몸에 힘도 들어가서 범실이 많아진다. 되도록 그 자체를 의식하지 않으려 한다"고 밝혔다.

    가스파리니의 연관 검색어는 트리플크라운이다. 벌써 열 번째. 그는 "상을 받는 건 좋지만, 리베로나 세터처럼 다른 포지션 선수들은 그 혜택을 못 받는다. 그런 포지션을 위한 상도 만들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상금을 그들과 나누면 되지 않냐'는 질문에는 "생각은 하는데 실천하진 않고 있다"고 미소지었다.

    V-리그 남자부는 여전히 혼돈 상태다. 지난 시즌 준우승팀 대한항공이 3위에 머물고 있다. 물론 아직 경기력이 올라오지 않기도 했지만, 다른 팀들도 경기력이 좋아졌다. 가스파리니는 "우리는 천천히 올라가고 있다고 생각한다. 문제가 있는 건 아니다. 다른 팀들은 지금 많이 올라와있다. 그 속도에 못 미치는 것 뿐이다. 그 속도가 조금 더딜 뿐이다. 앞으로 더 좋아질 것이다"고 강조했다. /ing@osen.co.kr

    [사진] 수원=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