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범 감독 "4Q 역전 안당한다는 자신감 생겨"

    입력 : 2017.12.07 21:30

    인천 전자랜드와 원주 DB의 2017-2018 프로농구 경기가 19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렸다. 심판의 판정에 미소를 짓는 DB 이상범 감독의 모습. 인천=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7.11.19/
    "내일을 생각할 수 없다. 오늘도 한 고비 넘겼다."
    원주 DB 프로미 이상범 감독이 값진 승리를 이끌어준 선수들을 칭찬했다.
    DB는 7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와의 경기에서 82대75로 승리, 서울 SK 나이츠와 함께 공동 1위가 됐다. 에이스 디온테 버튼이 23득점 10리바운드로 활약했고, 나머지 선수들도 고르게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이 감독은 경기 후 "오늘도 한 고비 넘겼다. 계속 돌아다니며 연전을 치르는 일정이다. 내일을 생각하지 말자고 얘기했다. 선수들이 한발 더 뛰었다. 고맙다"고 말했다.
    이 감독은 이어 "4쿼터 상대 추격을 당했지만, 3쿼터 점수차를 벌리며 승기를 가져와 걱정하지 않았다. 3쿼터 에이스 두경민과 로드 벤슨의 2대2 플레이가 좋았다. 4쿼터 1점차 상황에서 김태홍의 레이업슛도 좋았고, 막판 가로채기 후 덩크를 찍은 김주성의 쐐기골도 훌륭했다"고 말했다.
    이 감독은 마지막으로 "선수들이 4쿼터 뒤집어지지 않는다, 해낼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다. 그게 시즌 초반과 비교해 많이 달라진 부분"이라고 밝혔다.
    원주=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