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MBC 거듭나는 계기로" vs 한국당 "공영 아닌 노영방송 됐다"

    입력 : 2017.12.07 18:05 | 수정 : 2017.12.07 21:03

    최승호 신임 MBC 사장 선임에 엇갈린 반응

    MBC 신임 사장 후보자인 최승호 뉴스타파 PD가 7일 서울 여의도 방송문화진흥회에서 열린 최종 면접에 참석하기 위해 이사장실로 향하고 있는 모습. 최 PD는 이날 MBC사장으로 선임됐다. /연합뉴스

    여야는 7일 MBC의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 이사회가 MBC 신임 사장에 해직PD 출신인 최승호씨를 선임한 것과 관련, 반응이 엇갈렸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새 사장 내정으로 MBC가 그간의 불명예와 오욕의 역사를 벗고, 공정한 방송, 국민의 사랑받는 MBC로 거듭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MBC가 국민의 방송으로 거듭 나길 바란다”며 “정론직필을 펼치다 과거 정권과 권력의 화신이었던 사장과 사측으로부터 해직되고 부당 전보된 모든 피해 언론인들이 제 자리로 돌아가 일하게 되길 바란다”고 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최 사장 선임으로 공영방송 MBC가 완전한 ‘노영(勞營) 방송’이 됐다”고 논평했다.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에서 “합법적으로 선출된지 8개월 밖에 안된 (김장겸) 사장을 끌어내리고, 결국 노조를 등에 업은 최승호 신임 사장이 MBC 사장실을 점령했다”며 “최 사장이 과연 공정한 인사를 할 것인지, 과연 보도에 개입하지 않을 것인지, 과연 시청률을 얼마나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인지, 국민들이 무서운 눈으로 지켜볼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 “MBC 소속 일선 기자들이 사장과 노조 집행부의 눈치를 보지 않고 공정한 보도를 해낼 수 있을지도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한국당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소속 의원들은 공동 입장문을 내고 “최승호 사장 내정자가 결격사유가 넘치는 만큼 내정을 취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민의당은 “최 사장 내정의 긴급조치인 것으로 이해한다”면서 조속한 방송법 개정을 촉구했다.

    김철근 국민의당 대변인은 “방송법 개정이 된 이후에 MBC 최승호 사장 내정자는 재신임의 평가를 받아야할 것”이라며 “긴급구제 조치 차원으로 이해한다”고 말했다. 그는 최 신임 사장에 대해 “일부에서는 방송계 ‘코드인사’ 아닌가 하는 비판의 목소리도 들린다”고도 했다.

    김 대변인은 “국회에 제출된 방송법 개정을 통해서 MBC 사장을 선임하는 절차를 따라 임명되는 것이 옳은 방법”이라며 “민주당은 야당 시절에 제출한 '방송법’ 개정에 적극적으로 나서라”고 요구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