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G전자, 초 프리미엄 'LG 시그니처 스마트폰' 출시…300대 한정

    입력 : 2017.12.07 10:00

    LG전자(066570)는 초(超)프리미엄 브랜드 ‘LG 시그니처(SIGNATURE)’를 계승한 첫번째 스마트폰 ‘LG 시그니처 에디션’을 300대 한정 출시한다고 7일 밝혔다.

    LG 시그니처 에디션 후면은 특수 가공한 지르코늄 세라믹(Zirconium Ceramic)을 적용해 오래 사용할 수 있게 했다. 지르코늄은 마모와 부식에 강한 금속으로 독성이 없고 인체 친화도도 높다. 이 소재는 공정이 복잡하고 제작 과정이 까다롭지만 시간이 지나도 긁힘이나 흠집이 잘 생기지 않는다. 이 때문에 세라믹 형태로 제조해 주로 명품 시계에서 주로 활용된다.

    제품은 6인치 올레드 풀비전(OLED FullVision)을 채용했으며 스마트폰 카메라 중 최고 수준인 F1.6의 조리개값과 DSLR 카메라에 쓰이는 글라스 소재를 적용했다. 전면 광각 카메라는 화각(畵角)이 90도로 셀카봉이 없어도 단체사진을 찍을 수 있으며 후면 광각 카메라는 실제 사람의 시야각과 비슷한 120도 화각이다.

    LG 시그니처 에디션 / LG전자 제공

    LG 시그니처 에디션은 6GB RAM으로 한꺼번에 많은 애플리케이션(앱)을 실행하더라도 빠르게 구동된다. 256GB 내장 메모리가 탑재돼 사용자가 고화질 사진과 동영상, 고음질 음원을 넉넉하게 저장할 수 있다.

    LG전자는 오디오 명가 뱅앤올룹슨이 튜닝한 B&O 유선 이어폰과 함께 B&O 블루투스 이어폰 ‘H5’도 함께 제공한다. 이 제품에는 최신 운영체제 안드로이드 8.0(오레오)가 탑재됐다. 치(Qi) 규격의 고속 무선 충전 기능과 LG페이도 지원한다.

    LG전자는 더욱 강화된 사후 서비스 정책을 마련해 서비스도 차별화한다. LG전자는 LG 시그니처 에디션만의 전담 상담 요원을 배치할 계획이다. 소비자가 원하면 제품 후면에 이름을 레이저로 새겨주는 인그레이빙(Engraving) 서비스도 함께 제공한다.

    제품은 블랙과 화이트 2종으로 출시된다.

    최상규 LG전자 한국영업본부장 사장은 “지금까지 스마트폰에서 경험하지 못했던 초프리미엄의 가치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