얌체 운전 단속 토지 무단점유 조사 등 정부·공공기관, 드론 활용 늘어난다

    입력 : 2017.12.08 03:02

    정부와 공공 기관 업무 전반에서 드론 활용이 확대되고 있다.

    7일 국토교통부와 각 공공기관에 따르면, 한국도로공사는 설·추석 명절 연휴 기간 고속도로에서 갓길 주정차나 버스 전용차로 침범 등 '얌체 운전' 단속을 위해 드론을 활용하고 있다. 도로공사는 올해부터 고속도로 편입 토지 조사와 보상 업무에도 드론을 투입하고 있다. 세종~포천 고속도로, 동해고속도로 공사 예정 구간에서 드론으로 촬영한 사진을 보상 업무 등에 활용하는 것이다. 도로공사는 "드론으로 촬영한 사진은 일반 항공촬영 사진보다 정밀도가 더 높지만 촬영에 드는 비용은 적다"고 말했다.

    한국도로공사는 드론 개발 업체 3곳과 협력해 2021년까지 '교량 점검용 드론'을 개발할 예정이다. 드론을 이용하면 사람이 직접 접근하기 어려운 교량의 각 부위를 효율적으로 점검할 수 있다.

    한국도로공사가 보유한 드론이 시설물 안전 점검을 위해 교량 아래 쪽으로 날아가고 있다.
    한국도로공사가 보유한 드론이 시설물 안전 점검을 위해 교량 아래 쪽으로 날아가고 있다./한국도로공사 제공
    국토부는 "한국국토정보공사(LX)는 국공유지에서 무단으로 농작물을 재배하는 등 국공유지 무단 점유나 사용을 조사하는 목적으로 드론을 활용하고 있다"면서 "LX는 문화재 보존 지원 등에도 드론을 활용하는 등 활용 범위를 넓혀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드론으로 사업 지구 전경을 촬영해 홍보 자료 작성 등에 활용하고 있다. LH는 또 안전 점검, 사업 후보지 조사, 보상 업무, 공사 관리 등에도 드론을 활용하고 있다.

    한국공항공사는 지난해 말 '항행 전파 탐지용 드론 측정 시스템'을 개발하기도 했다.

    기존의 전파 계측기를 소형화해 드론에 탑재한 뒤, 실제로 공항 주변을 비행하면서 공항에 설치된 항행 안전시설(항공기의 안전 운항을 돕는 시설)에서 발생되는 전파가 항공기까지 잘 전달되는지 여부를 확인할 수 있게 만든 것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