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쇼' 박명수 "아이유, 과거 막 대했다…잘해줄 걸 후회돼"

  • OSEN

    입력 : 2017.12.07 11:40


    [OSEN=장진리 기자] 박명수가 아이유에게 좀 더 친절하지 못했던 것을 후회했다.

    박명수는 7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아이유와의 과거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박명수는 이날 '라디오쇼'에서 첫 곡으로 뮤즈의 '타임 이즈 러닝 아웃(Time is Running Out)'을 선곡했다. 뮤즈의 곡을 들은 후 박명수는 "예전에 록 페스티벌에서 뮤즈랑 맞대결한 기억이 있다. 저도 그때 '타임 이즈 러닝 아웃'을 불렀다. 당연히 뮤즈는 이 사실을 모르고 있다"고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당시 아이유와 한 무대에 섰다는 박명수는 "제가 그 때 냉면을 불렀는데 제시카가 못 와서 제시카 대신 아이유가 왔다. 제가 아이유한테 '너는 누구니? 그래, 얼른 하고 가라'고 했다"고 막대한 기억을 떠올리며 "그때 잘해줬어야 했다"고 후회했다. 이어 "사람이 어떻게 될지 모른다. 항상 친절하게 잘해줘야 한다. 그래야 그 친구도 나중에 잘해준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mari@osen.co.kr

    [사진] OSEN DB


    •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