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소리 방송 "中, 지난 10월 북한에 정제유 제품 수출 끊었다"

    입력 : 2017.12.07 09:50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왼쪽)과 김정은./뉴시스·신화사

    중국이 지난 10월 북한에 수출하던 정제유를 완전히 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7일 보도했다. 정제유 제품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지난 9월 채택한 대북 결의 공급 제재 대상으로 올랐다.

    VOA는 이날 한국무역협회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보도하며 "국제통일상품분류체계(HS) 코드가 2710인 석유 관련 제품에서 실질적으로 정제유로 볼 수 있는 제품의 대북 수출은 모두 '0'으로 표시됐다"고 전했다.

    방송은 자동차 가솔린과 항공 가솔린 등 다양한 종류의 정제유를 포함하는 HS코드인 '2710.12'는 9월에 해당 품목의 대북 수출액이 16만6천106달러로 집계됐으나, 10월에는 0으로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중유 등 기타 석유 관련 제품을 포함하는 코드인 '2710.19'는 10월의 해당 품목 대북 수출액이 24만 달러로 나타났다.

    하지만 실제 수출된 세부 내용을 보면 윤활유와 윤활 처리 그리스 등 대북제재와 상관없는 품목들이라고 VOA는 보도했다.

    방송은 "중국이 올해 하반기부터 북한으로 유입되는 정제유를 점차 줄여온 사실이 같은 자료에서 확인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러시아의 경우 북한으로 수출한 석유 관련 제품의 금액과 양이 표기된 10월 교역 현황을 공개하지 않아 유엔 안보리 결의를 어겼는지 여부가 파악되지 않고 있다.

    유엔 안보리는 지난 9월 11일 대북 유류공급을 30% 차단하고, 섬유·해외노동자 등 외화벌이 수단을 원천봉쇄하는 새 대북 제재 결의안 2375호를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이는 10월 1일부터 연말까지 북한에 수출되는 석유제품이 50만 배럴(6만t)을 넘지 않도록 하고, 내년 1월부터는 연간 수출량이 200만 배럴(24만t)을 초과하지 못하도록 제한하고 있다.

    같은 달 23일 중국 상무부는 "오늘을 기해 북한에 대한 콘덴세이트(condensate·천연가스에 섞여 나오는 경질 휘발성 액체 탄화수소)와 액화천연가스(LNG)의 수출을 전면 금지한다"고 밝혔다. 다만 금수 대상에 원유는 포함되지 않는다고 명시했다. 중국은 북한의 원유 공급량 가운데 90% 이상을 차지한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