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흑기사’ 김래원X신세경, 슬로베니아에서 재회..인연시작 [종합]

  • OSEN

    입력 : 2017.12.06 23:03


    ‘흑기사’ 신세경과 김래원이 슬로베니아에서 만났다.

    6일 오후 방송된 KBS2 새 수목드라마 ‘흑기사’에서는 슬로베니아에서 다시 재회한 해라(신세경 분)와 수호(김래원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여행사 직원인 해라는 고객에게 김치세례를 받는가 하면 잘못 문자를 보냈다고 오해해 사무실에 찾아 온 고객에게 뺨까지 맞는 등 고된 하루를 보냈다. 설상가상으로 검사인줄만 알았던 남자친구는 백수 사기꾼이었고 하나밖에 없는 이모는 집 보증금을 다 빼고 대출까지 껴서 무너져 가는 한옥을 계약해 돈을 다 날렸다.

    한편 매년 크리스마스마다 슬로베니아의 고성을 찾는 수호는 올해도 변함없이 슬로베니아를 찾아 한 여자를 기다렸다. 그 여자는 해라. 어린 시절 화재로 아버지를 잃은 수호는 후견인이 된 해라의 아버지를 따라 해라의 집에서 함께 지내며 우정을 쌓았다.

    이모에게 같이 죽자며 약을 많이 먹은 해라는 집을 나와 걷다가 벤치에서 정신을 잃었다. 어린 시절 환영을 본 해라는 양장점에서 코트를 맞춘 이후 자신의 인생이 망가졌다며 그 코트를 찾아 입으면 다시 돌아갈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으로 기억 속 샤론 양장점을 찾아 갔다.

    전생에 악연으로 얽혀 있었던 해라와 샤론은 양장점에서 다시 재회했다. 해라는 횡설수설하며 양장점에 온 이유를 설명했고 샤론은 해라를 알아보며 어릴 적 맞춘 코트를 보여줬고 해라는 크게 놀랐다.

    샤론은 해라를 자신의 차에 태웠고 해라는 햐론의 질문에 죽고 싶어서 양장점에 찾아왔다고 밝혔다. 이에 샤론은 ”살고 싶은 이유를 만들어주면 내가 원하는 것 한 가지를 달라“며 ”내가 당신이 되게 해달라. 우리 인생을 바꾸자. 내가 당신이 될 것“이라는 제안을 했다. 해라는 대수롭지 않게 그렇게 하자고 약속을 했다.

    다음 날 아침 집에서 깬 해라는 코트가 실제로 있는 것에 놀랐지만 그 코트를 입고 출근했다. 이후 해라에게는 놀랄 만큼 행운이 찾아왔고 생애 처음으로 외국을 나가게 되는 행운도 왔다. 슬로베니아에 도착한 해라는 수호와 지나쳤지만 알아보지 못했다.

    해라는 포토그래퍼를 하루 동안 마크해달라는 임무를 받았고 수호를 포토그래퍼로 착각했다. 수호는 해라를 알아보고 깜짝 놀랐다. /mk3244@osen.co.kr

    [사진] ‘흑기사’ 방송화면 캡처


    •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