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이석기·한상균 특사' 요청에 "준비된 바 없지만…"

    입력 : 2017.12.06 19:07

    종교계 지도자 오찬서 "사면 있다면 서민·민생 중심…국민통합 기여"
    참석자 일부 "수감 중인 통진당 당원, 한상균 위원장 등 가족 품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후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열린 종교지도자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사면은 준비된 바 없다. 한다면 연말연초 전후가 될 텐데 서민중심, 민생중심으로 해서 국민통합에 기여할 수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종교계 지도자들과 가진 오찬 간담회에서 이 같이 말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이는 일부 종교계 지도자들이 성탄적 특별사면를 건의한 데 대한 답변이었다.

    이 자리에서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은 “통합진보당 당원들이 구속도 되고 만기출소된 분도 있고 아직도 수감 중인 분도 있는데, 성탄절을 맞이해 가족의 품에 안겨 성탄절을 맞기를 바란다”고 요청했다. 구체적으로 실명을 말하진 않았지만 이석기 전 통진당 의원 등을 가리킨 것으로 보인다.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인 김희중 대주교는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이나 쌍용자동차 사태로 오랫동안 감옥에 있으면서 가족들까지 피폐해진 분들도 있는데, 그들이 대통령님의 새로운 국정철학에 동참할 수 있는 기회를 가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 회장인 엄기호 목사는 “도저히 나쁜 사람은 안 되겠으나 그렇지 않은 사람들은 불구속 수사하거나 풀어주셔서 모든 사람들이 어우러질 수 있도록 탕평책을 써달라”며 “화합 차원에서 풀어주시면 촛불혁명이 어둠을 밝히듯 어두운 사람들도 신뢰의 마음을 밝힐 것”이라고 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탕평 부분은 정말 바라는 바다. 그러나 대통령은 수사나 재판에 관여할 수 없고, 구속이냐 불구속이냐 석방이냐 수사에 개입할 수 없다”며 “다만 국민과 통합을 이루어 나가려는 노력은 계속 돼야 한다. 정치가 해야 할 중요한 핵심이 통합인데 우리 정치문화가 통합과는 거리가 있다”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