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트럼프 전략 파악 위해 親 트럼프 인사 접촉 시도"

    입력 : 2017.12.04 14:31

    /조선DB

    북한이 미국 도널드 트럼프 정권의 대북 전략 파악을 위해 지난 10월 트럼프 정권과 친분이 있는 미국 전문가와 접촉을 모색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일본 산케이신문은 더글라스 팔 카네기 평화연구소 부원장을 인용해 4일 이같이 보도했다. 팔 부원장은 공화당의 아버지 부시 정권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아시아 보좌관을 맡았던 친공화계 인물이다.

    팔 부원장은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올해 들어 북한이 8차례에 걸쳐 자국 고위 간부와의 만남을 제의했다"면서 "지난 10월 초에도 북한이 중개자를 통해 외무성 최선희 국장과 만날 것을 제안해 왔다"고 말했다. 팔 부원장은 이런 북한의 만남 제안을 모두 거절했다고 밝혔다. 신문은 이와 관련해 북한이 핵·미사일 개발에 대한 트럼프 정권의 대응을 모색하려 했던 것이라고 분석했다.

    팔 부원장은 트럼프 정권이 출범한 1월 접촉 제안이 시작됐고 이후 4월과 8월 한미합동훈련 전후에도 제안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북한 측은 팔 부원장에게 북한을 방문하면 조선노동당과 외무성 고위 간부 등과 만날 수 있지만, 스위스 등 3국에서 만날 경우 최선희 국장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고 제안했다.

    북한은 의제에 대해서는 "핵무기에 관한 교섭은 하지 않는다. 다만 그쪽(미국)에서 바란다면 논의는 환영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팔 부원장은 "북한이 자신들의 무기 시스템을 설득력 있는 형태로 과시할 수 있을 때까지는 진지한 대화를 고려하지 않을 것"이라며 “진지한 대화가 가능한 시점은 6개월~1년 후”라고 예상했다.

    그는 북한의 위협을 대처하는 방안으로 한국에의 전술핵 재배치, 북한에 대한 비밀공작 강화, 미사일 방어 강화 등을 제안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