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판교 테크노밸리, 성남 금토동에 조성

    입력 : 2017.12.01 03:02

    58만㎡ 규모 2022년까지 준공

    경기도 성남시 금토동 일대에 미래금융산업 관련 기업이 주로 입주하게 될 제3판교 테크노밸리가 조성된다. 이 사업이 완료되면 판교 일대는 기존의 제1판교, 조성 중인 제2판교 테크노밸리를 포함해 167만㎡ 규모의 첨단산업지구가 된다.

    남경필 경기지사는 11월 30일 기자회견에서 "판교 테크노밸리의 성공을 이어가기 위해 국토교통부 등과 논의해 제3판교 조성을 결정했다"며 "주거 시설 부족 등 기존 판교 근로자의 고충을 해결하고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할 수 있는 미래 금융산업 준비를 위해 2022년까지 제3판교 조성을 마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제3판교 테크노밸리는 제2판교(판교 제로시티)와 인접한 금토동 일대 58만3581㎡가 후보지이다. 경부고속도로를 사이에 두고 동쪽 1구역(6만7910㎡)과 서쪽 2구역(51만5671㎡)으로 나뉜다. 1구역은 100% 보전녹지지역이고, 2구역은 일반주거·자연녹지지역이다. 정부가 11월 29일 발표한 '주거 복지 로드맵'에 포함된 지역이어서 개발제한구역 해제와 개발이 쉽다는 장점이 있다고 경기도는 밝혔다. 이 사업은 경기도, 성남시, 한국토지주택공사, 경기도시공사 등 4개 기관이 공동으로 추진한다.

    제3판교 테크노밸리는 핀테크, 블록체인 등으로 대표되는 미래 금융산업이 들어설 혁신클러스터와 첨단산업이 입주할 융·복합 클러스터, 생활 지원 시설 중심의 근린 클러스터 등 3개 구역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경기도는 첨단산업과 금융산업 관련 기업 500여 개가 입주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사회 초년생, 신혼부부 등을 위한 맞춤형 공동 주택 3300가구도 공급할 계획이다.

    남 지사는 "제3판교 테크노밸리의 키워드는 '밸런스'로 판교 제로시티에 없던 주거와 여가 기능, 미래 금융산업을 집중 육성해 삶터와 일터, 자연이 공존하는 미래형 도시의 기준을 세우겠다"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