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크에서] 문재인 정부의 지식인들

    입력 : 2017.11.30 03:13

    이동훈 정치부 차장
    이동훈 정치부 차장

    누군가 박근혜 정부에 참여했던 지식인들을 아우르는 단어 하나를 꼽아보라면 '비겁(卑怯)'이라고 하겠다. 본인들은 억울할 수 있겠지만, 박근혜 정부 4년을 지켜본 기자 눈에는 그리 비친다. 박근혜 정부엔 교수·연구원 출신이 많았다. 장차관급 20%가 교수·연구원 출신이었다는 조사도 있다. 유민봉·안종범·홍기택·서승환·정종섭·류길재·김종덕 등. 대충 꼽아본 그들의 면면은 지식인들이 박 정부 실세였음을 보여준다. 박 정부 실패의 한 이유로 많은 이가 대통령에게 직언하지 못한 그들의 비겁함을 얘기한다. 적어도 관료나 정치인 출신보다는 직언할 수 있는 입장이었다. 하지만 그들은 강한 아우라를 뿜어내는 여성 대통령의 눈치만 봤고, 아우라가 사라지자 금세 등을 돌렸다. 그들의 비겁함이 정권을 망쳤다.

    문재인 정부에 몸담은 지식인들을 아우르는 단어는 '위선(僞善)' 아닐까 싶다. 이 정부엔 말과 행동이 따로 노는 지식인이 유독 많다. 대표 주자가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 임명된 홍종학 교수다. 홍 장관을 과거에 알았던 많은 이가 자신과는 거리가 먼 '근본주의'를 팔아먹고 살아온 대목에 분노했다.

    왼쪽부터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조선일보 DB
    시민운동가로서 공정과 정의를 외쳐온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도 말이 앞서는 지식인이었음을 지난 청문회를 통해 보여줬다. 낡은 가방을 들고 청문회장을 찾은 김 위원장은 수차례 위장 전입 등 시민운동가 겉옷에 가려 있던 속살을 드러냈다.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의 '신고 재산 93억원'도 재벌 저격수인 줄로만 알았던 그를 다시 보게 했다. 김광두 교수는 행동이 앞선 경우다. 박 대통령을 만들기 위해 '줄푸세'를 기획하더니 지난 대선 때는 문재인 캠프로 옮겼다. 그런데 막상 와보니 뭔가 이상했던 모양이다. 그는 최근 "문 정부가 최저임금 인상, 비정규직 정규직화 등을 너무 서두른다"고 했다. 누군가 김 교수에게 일갈했다. "그걸 몰랐나? 그것도 모르고 문재인 후보를 지지했나?" 대선 국면에서 문 후보 색깔을 희석하는 역할을 맡았던 김 교수가 이제 와서 '문 정부 경제정책이 왼쪽'이라고 비판하는 것은 어찌 보면 코미디다.

    '몸 따로, 머리 따로'는 경제학자만의 영역도 아니다. 이효성 방통위원장은 한때 진보 언론학자였다. 대학 시절 '이효성 강사' 수업을 들었던 기자는 비분강개한 그의 목소리를 생생히 기억한다. 청문회서 불거진 재산 관련 의혹은 굳이 언급하지 않겠다. 다만 정권의 언론 장악에 누구보다 분개하던 이효성 강사가 방통위원장이 돼 정권의 언론 장악에 앞장서리라고는 상상 못했다.

    박근혜 정부는 구성원들의 비겁 때문에 무너졌다. 문재인 정부가 혹 실패한다면 정권에 몸담은 지식인들의 '위선' 때문일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그들은 이 정부가 끝나면 휘황한 '지식인' 라벨을 달고 다시 강단으로 돌아가 이전처럼 '개념 지식인'연할 것이다. 그 장면을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눈앞이 아득해진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