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민노총 시위대가 수십만 서울 시민 '교통지옥' 고문한 날

      입력 : 2017.11.30 03:18

      28일 늦은 오후부터 저녁 사이 서울 여의도, 마포, 영등포 일대가 교통지옥으로 변했다. 민노총 산하 건설노조 조합원 1만명이 오후 5시 10분쯤부터 6시 30분까지 마포대교를 점거하고 강남·북 양방향 차량 통행을 막은 채 연좌 농성을 벌였기 때문이다. 퇴근 시간대에 마포대교 통행이 끊어지면서 강북은 공덕로터리, 강남 쪽은 영등포로터리에 이르기까지 극도의 교통 혼잡이 빚어졌다. 마포대교로 향하던 차량들이 강변북로 등으로 몰리면서 혼잡 여파가 연쇄적으로 서울 전역에 번졌다.

      경찰은 5700명을 배치했고 세 차례 해산 명령을 내렸지만 시위대는 폴리스라인을 발로 걷어차며 무력화시켰다. 시위대 중 일부는 국회 주변에서 노상 방뇨까지 했다고 한다. 시민들은 도로 속 차량에 갇혀 초조와 짜증 속에 발을 굴렀을 것이다. 중요한 약속 시간에 못 대 낭패 본 경우가 수도 없을 것이다. 일부 시민이 차창을 열고 시위대를 향해 "당신들 권리만 권리냐"고 소리쳤는데 시위대로부터 욕설 폭격을 당했다고 한다.

      민노총 건설노조는 이날 여의도에서 파업 결의대회를 갖다가 국회에서 심의 예정이었던 건설근로자의 퇴직공제부금 인상을 위한 관련법 개정안이 논의되지 않았다는 사실이 알려진 후 불법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우리가 만만한 조합이 아니라는 걸 알게 하자"며 국회로 향했고, 국회 앞에서 경찰에 막히자 "청와대로 가자"며 마포대교로 이동했다. 1만명이 자기들 이익을 관철하려고 수십만 명, 어쩌면 100만명이 넘을 수 있는 서울 시민들에게 피해를 줬다. 촛불 집회의 주력 부대로 현 정부 출범에 기여했다는 민노총 기세에 눌려서인지 경찰은 무기력했다.

      민노총 집회에 가보면 대형 스피커 수십 개를 곶감 잇듯 기중기에 매단 후 가로·세로 10m×5m쯤 돼 보이는 거대 스크린을 설치해놓고 있다. 전 세계에서 노조가 이 정도의 시위 인프라를 갖춰놓고 도심을 자기들 마음대로 헤집고 다니며 시민들을 굉음으로 고문(拷問)해도 끄떡없는 나라는 없을 것이다. 그런데도 집권 여당 원내대표라는 사람은 어제 "국회가 추운 날씨에 모인 건설노동자들의 간절한 바람을 저버렸다"며 야당을 공격했다. 정쟁에 빠져 이들의 불법과 100만명 시민의 불편과 하소연은 보이지도 들리지도 않는 모양이다. 언젠가 민노총과 함께 냉정한 평가를 받게 되는 날이 올 것이다.
      [기관정보]
      민노총 시위대, 퇴근길 마포대교 틀어막았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