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띠클럽' 장혁 "god '어머님께' MV , 3분 동안 쉐도우 복싱"

    입력 : 2017.11.28 10:10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용띠클럽' 장혁 박준형이 '어머님께' 뮤직비디오 추억담을 공개한다.
    KBS 2TV 예능프로그램 '용띠클럽-철부지 브로망스'(이하 '용띠클럽')은 연예계 대표 절친 용띠클럽 5인방(김종국, 장혁, 차태현, 홍경민, 홍경인)의 로망여행을 그린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11월 28일 화요일 오늘 밤 11시, 4주만에 4회 방송이 예고되며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용띠클럽'만의 유쾌한 재미포인트로 손꼽히는 것은 20년지기 친구들이라 가능한 솔직하고 소소한 추억담이다. 그 시절을 기억하는 세대로, 그 시절을 기억하지 못하는 세대로 모두가 공감하고 즐거울 수 있는 다섯 친구들의 수다가 큰 웃음을 선사한다는 반응이다.
    28일 방송되는 '용띠클럽' 4회에서는 다섯 친구들과 절친한 god 박준형이 깜짝 등장해 이 같은 남자들의 수다가 더욱 강력해진다는 전언이다. 그 중 하나가 1999년 발매돼 큰 사랑을 받은 god '어머님께'의 뮤직비디오 이야기라고.
    1999년 당시 신인 배우였던 장혁은 god '어머님께' 뮤직비디오의 주인공으로 출연, 가슴 뭉클한 연기를 선보여 크게 화제를 모았다. 그런데 god '어머님께' 뮤직비디오의 첫 버전은, 우리가 기억하는 것이 아니었다고.
    이날 방송에서 장혁과 박준형은 18년 전 '어머님께' 뮤직비디오 뒷이야기를 털어놓을 전망. 특히 장혁은 "처음에 뮤직비디오를 찍을 때, 나보고 쉐도우 복싱을 하라고 했다. 세상에 대한 분노와 좌절을 표현하는 것이라고 했다. 3분 동안 혼자 쉐도우 복싱을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장혁과 박준형은 '어머님께' 뮤직비디오를 다시 찍게 된 사연을 회상했다고. 과연 두 사람이 밝힌 '어머님께' 뮤직비디오 비화는 무엇일까. 당시 이들이 공유한 추억은 무엇일까. 18년 전 장혁과 박준형의 이야기가 모두 공개될 '용띠클럽' 4회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함께일 땐 두려울 게 없었던 철부지 친구들의 좌충우돌 소동극 KBS 2TV 예능프로그램 '용띠클럽-철부지 브로망스' 4회는 오늘(28일) 화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anjee85@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