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한화 이창열, 日서 女점원 성추행 혐의로 체포"

    입력 : 2017.11.22 23:15

    한화 내야수 이창열. /OSEN

    국내 프로야구팀 한화 이글스 내야수인 이창열(26)이 일본에서 성추행 혐의로 체포됐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교도통신과 산케이신문 등 일본 언론은 22일 “미야자키 마무리캠프에서 훈련 중인 한화 내야수 이창열이 강제 추행 혐의로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창열은 캠프 훈련 일정 초반이던 지난 2일 훈련을 마친 뒤 미야자키 시내의 대형 쇼핑몰인 ‘이온몰’에서 20대 여성 점원을 강제로 끌어안는 등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 여성은 사건 다음날 경찰에 “업무 도중 피해를 입었다”고 신고했고, 경찰은 현장 CCTV 화면을 확인한 뒤 이창열을 용의자로 지목했다. 이창열은 현지에서 변호사를 선임하고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화 구단 관계자는 “이창열이 (22일) 오후 4시부터 미야자키북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며 “원활한 조사를 위해 현지 변호사를 선임했다. 일단 조사 결과를 기다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