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번째 해외 제주올레길 생긴다

    입력 : 2017.11.21 10:57

    일본 미야키현 오사키시 나루코 협곡. 미야기현은 제주의 노하우를 받아들여 올레길을 개설키로 했다.
    일 미야기현에 올레길 개설키로
    미야기현 지사 “노하우 받고 싶다”


    제주올레의 세 번째 해외 자매의 길인 ‘미야기올레’가 조성된다.

    (사)제주올레는 21일 서귀포시 제주올레 여행자센터에서 일본 미야기현 관계자들과 ‘미야기올레’ 조성 협약식을 갖고 내년 중 2~3개 코스를 개장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제주올레의 글로벌 프로젝트 ‘자매의 길’은 해외에 올레 브랜드를 확장해 만드는 도보여행길이다. (사)제주올레가 코스 개발과 자문, 길표지 디자인을 제공하는 등 운영 방침과 철학까지 공유해 ‘올레’라는 명칭을 그대로 사용한다.

    첫 자매의 길은 현재 일본 규슈에 19개 코스를 운영하고 있는 ‘규슈올레’로, 2012년 2월 개장 이후 총 33만명의 여행자가 규슈올레 길을 걸었다. 올해 6월 문을 연 ‘몽골올레’는 2개 코스를 운영하고 있다.

    세 번째 자매의 길의 씨앗을 심는 곳은 일본 동북 지역 센다이시(仙台市)가 속한 미야기현(宮城県)이다. 도쿄에서 약 300여㎞ 떨어져 있는 미야기현은 인천~센다이 노선 항공편이 매일 운항되는 일본 동북지방의 관문이다. 일본의 3대 절경인 마쓰시마(松島)와 알칼리 온천수로 미인 온천이라 불리는 나루코 온천, 천연 식물과 리아스식 해안으로 유명한 산리쿠(三陸) 국립공원 등이 있어 일본 내에서도 인기가 많은 곳이다.

    미야기올레는 동일본 대지진 이후 줄어든 외국인 여행객과 상처받은 지역 공동체 회복을 위해 올레길을 내고 싶다는 미야기현의 제안으로 시작됐다. 지친 몸과 마음을 어루만져주는 제주올레가 지닌 치유의 힘, 지역 경제 활성화 효과 등에 주목한 것이다.

    이들은 지난 2016년 4월 제주를 방문해 (사)제주올레와 논의를 시작했다. 올해 11월 3~4일 열린 2017 제주올레걷기축제에도 참여해 국내 올레꾼을 대상으로 미야기현의 관광 자원을 홍보하는 등 열정을 보였다.

    무라이 요시히로(村井嘉浩) 미야기현 지사는 “미야기현은 동일본 대지진으로 많은 피해가 있었지만 한국을 비롯한 국내외 여러 곳에서 많은 도움을 받아 회복해가고 있다. 미야기올레는 제주올레의 정신과 노하우를 전수 받아, 지역의 역사와 문화를 보존하고 알리고 뜻깊은 변화를 만들어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은 “올레는 소통하고 교류하고 치유하는 길”이라며 “세계 어느 곳이든 올레의 방향과 철학과 맞닿아 있다면 길은 열릴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