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 육용오리 농가 AI 고병원성 확진…반경 10㎞ 이동제한 조치

    입력 : 2017.11.19 21:47 | 수정 : 2017.11.19 22:11

    지난 18일 전북 고창군의 육용 오리 농가에서 검출된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가 가금류에 치명적인 고병원성으로 최종 확인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전북 고창군 흥덕면의 육용오리 농가에서 검출된 바이러스를 정밀 검사한 결과 고병원성 H5N6형 AI 바이러스로 확진됐다고 19일 밝혔다.
    18일 전북 고창군의 한 육용 오리 농가에서 H5형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이 검출되자 방역요원들이 현장을 통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농가는 축산기업인 참프레에서 위탁받아 총 1만2300여마리를 키우는 사육한다. 지난 18일 출하 전 검사과정에서 AI 항원이 검출됐다.

    이번 겨울 들어 가금사육농가에서 고병원성 AI가 검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방역당국은 해당 농장 반경 10㎞ 이내 가금류 농장 이동제한 조치를 추가로 내렸다. 이동제한 조치는 30일 동안 추가 발견이 없을 시 해제된다.

    해당 농장 인근 500m 안에는 가금 농장이 없어 추가 살처분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