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지진 이재민 1789명…부상자도 75명으로 늘어

    입력 : 2017.11.17 08:22

    경북 포항 지진으로 인한 이재민 수가 1789명으로 늘어났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17일 오전 6시 발표한 '포항지진 대처상황 보고서'에 따르면 이재민 수는 전날 오후 5시 발표보다 약 400명 늘어난 1789명으로 파악됐다.
    경북 포항시에 5.4 규모의 지진이 발생한 가운데 16일 오후 포항 북구 흥해읍 흥해실내체육관에서 이재민들이 이틀째 머물고 있다./뉴시스
    부상자도 전날 오후 5시 발표 때보다 13명 늘어난 75명으로 파악됐다. 이 중 12명은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고, 나머지 63명은 치료 후 귀가했다.

    민간 시설 피해 현황은 주택 1161건, 상가 84건, 공장 1건 등 1246건이 접수됐다.

    공공시설 중 학교 건물에 금이 간 곳만 200곳으로 파악됐다. 지역별로는 포항이 104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경북 전체는 125건, 울산 37건, 대구 31건, 대전 2건, 전남 1건이었다.

    임시 대피소 등에는 구호 물품이 속속 도착하고 있다. 현재까지 응급구호세트 1438개와 모포 1490장, 침낭 400개 등 침구류, 생수, 라면 등이 지원됐다.

    의연금은 5737건에 걸쳐 8억1400만원이 모금됐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