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국정원서 1억 받은 의혹' 최경환 수사

    입력 : 2017.11.17 03:12

    경제부총리 때 수수한 단서 포착, 靑에 준 40억과 별개 특수활동비
    崔의원 "사실이라면 할복할 것"

    최경환 의원

    최경환〈사진〉 자유한국당 의원이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시절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1억원을 받았다는 단서를 잡고 검찰이 수사 중인 것으로 16일 확인됐다. 이 돈은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원이 청와대에 상납했다는 40억원과는 별개다. 검찰은 국정원이 예산 증액 등을 염두에 두고 당시 정부 예산을 총괄하던 최 의원에게 이 돈을 뇌물로 준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국정원의 특수활동비 상납 과정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병기 전 국정원장 등으로부터 "최 의원에게 (청와대와는) 별도로 특수활동비 1억원을 줬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검찰은 이 전 원장이 2014년 말 이헌수 국정원 기획조정실장을 통해 1억원을 현금으로 최 의원에게 건넨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 전 원장은 "국정원 예산 확보 등을 위해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어 (최 의원에게) 돈을 주게 했고, 돈이 전달됐다는 보고도 받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헌수 전 실장도 검찰에서 "이 전 원장 지시로 돈을 줬는데, 시간과 장소는 잘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혐의가 사실로 확인되면 최 의원에게는 뇌물수수와 국고손실 혐의가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이 전 원장이 국정원장 재임 7개월 만인 2015년 2월 김기춘 전 비서실장 후임으로 청와대에 들어간 경위도 조사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박근혜 정권 실세였던 최 의원이 이 전 원장이 비서실장이 되는 데 힘을 써준 것이 아닌지 확인하고 있다"고 했다. 최 의원은 이날 "전혀 그런 사실이 없다. 만약 사실이라면 동대구역 앞에서 할복 자살하겠다"고 했다.

     

    [인물정보]
    최경환 국정원 특활비 1억 수수 의혹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