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드독’ 유지태, 최원영 압박…김혜성, 흉기에 찔려 위기[종합]

    입력 : 2017.11.15 23:09

    [스포츠조선닷컴 홍민기 기자] '매드독' 김혜성이 우도환 대신 칼에 찔리며 위기를 맞았다.
    15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매드독' 11회에서는 매드독 팀이 '주현기(최원영) 몰이'를 시작하는 모습과 김민준(우도환)을 보호하려다 흉기에 찔리는 온누리(김햬성)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온누리(김혜성)는 미지급보험금을 이용해 태양생명을 궁지로 몰아넣는 작전을 성공적으로 완수하고 의문의 전화를 받았다. 전화를 건 사람은 다름 아닌 온누리의 아버지 서울중앙지검 지검장 온주식. 온주식은 아들에게 "그 일에서 그만 빠져라"고 경고했다.
    같은 시간 주현기는 태양생명 회장 차준규(정보석 분)와 차홍주(홍수현)를 만나 온누리를 언급하며 "제가 개 좀 잡아드릴까요?"라며 말했다. 차준규는 주현기에게 "JH 부회장 솜씨 좀 보자"며 제안을 받아들였다.
    다음날 차홍주는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었고, 최강우(유지태)는 팀원들에게 "누리는 집에 일이 있어서 며칠 쉴 거다"고 알렸다.
    온주식은 아들을 직접 만나 "넌 태어났을 때부터 그랬다"며 비서들에게 온누리를 조용한 곳에 가둘 것을 지시했다.
    검찰은 매드독 팀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검찰 조사 전 최강우와 팀원들은 모두 최강우가 꾸민 짓이라고 말을 맞췄다. 조사실에 직접 나타난 온주식은 최강우에게 "태양, JH와 조금 지겨워졌다. 나를 좀 도와줄 수 있냐"며 보험 증권 원본 파일을 요구했다.
    최강우는 차홍주를 만나 블랙박스 원본을 넘겨줄 것을 제안했다. 최강우는 "진짜 잡아야 할 놈은 주현기다. 블랙박스만 있으면 우리가 801이 부실기체였다는 사실을 알리겠다"고 말했다. 차홍주는 차준규에게 "JH랑 정리하자. 더 욕심내지 말라"고 했지만, 차준규는 이 말을 무시했다.
    매드독은 온누리를 찾기 위해 정신요양병원을 찾았다. 간호사로 위장한 박순정(조재윤)은 매드독에 전화를 걸어 "조현병 환자도 없다. 비밀유지 서약서를 작성하는 게 이상한 냄새가 난다"고 말했다.
    장하리는 박무신(장혁진)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현장에 도착한 박무신은 "환자들이 20~30대 남자들이다. 사이즈 딱 나온다. 병역 면제용 병원이다"고 알렸다
    매드독은 온누리를 병원에서 꺼냈고, 김민준(우도환)은 온누리를 괴롭히던 못된 친구에게 통쾌한 주먹을 날렸다.
    차홍주는 최강우에게 블랙박스 원본을 건넸다. 차준규는 블랙박스 원본이 사라진 걸 알고 분노했다. 차홍주에게 "네가 감히 내 일을 망치냐"며 분노했다.
    최강우는 주현기에게 801편 사건 녹취록을 공개하며 "우리 얘들 건드리면 죽는다"고 협박했다.
    차준규는 사람을 시켜 김민준을 노렸다. 김민준을 따라가던 온누리가 위험을 인지, 김민준 대신 자신의 몸으로 흉기에 찔려 쓰러졌다. 김민준은 장하리에게 "도와달라"고 말하며 울부짖었다.
    mkmklife@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